[AD]

'초인가족' 박선영·정시아, 점집 찾아가 '막장 전개' 상상

최종수정 2017.06.20 00:08 기사입력 2017.06.20 00:08

사진=SBS '초인가족 2017' 제공


‘초인가족 2017’ 박선영과 정시아가 함께 점집을 찾았다.

19일 방송된 SBS 미니드라마 ‘초인가족 2017’에서는 대한민국 평범한 가정 주부 맹라연(박선영)과 라연의 이웃이자 친한 동생 고서영(정시아)이 무당을 찾아가 점을 보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무당에 말에 깜짝 놀라기도, 언짢아하기도 하며 다이나믹한 표정 변화를 보여줬다.

또한 양쪽이 사랑으로 맺어질 것 같다는 무당의 말을 잘못 이해한 두 사람은 아침드라마에 나올 법한 막장 전개를 상상해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무당은 두 남편에게 이동수가 있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전해 긴장감을 더했다.

한편 ‘초인가족 2017’은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10분 2회 연속 방송된다.

아시아경제 티잼 조아영 기자 joa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