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1분기 기업 매출액 증가율 5년來 최고

최종수정 2017.06.15 12:26 기사입력 2017.06.15 12:26

1분기 기업 매출액 전년比 7.9% ↑

자료:한국은행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올해 1분기 국내 기업들의 매출액 증가율이 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제 유가상승과 수출호조세로 성장성이 대폭 개선된 것이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7년 1분기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지난 1∼3월 기업 매출액은 전년대비 7.9% 늘었다. 이는 외감기관 3062곳을 표본조사한 결과로 이들 중 82.9%가 응답했다.

매출액 증가율은 기업 성장성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지표로 2014년 2분기부터 작년 3분기까지 10분기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했다. 작년 4분기에 0.8%로 반등했고 올 1분기 크게 뛴 것이다. 올해 1분기 매출액 증가율(7.9%)은 2012년 1분기(10.4%) 이후 5년 만에 최고치다.

제조업의 경우 매출액이 2014년 1분기(1.0%) 이후 3년 만에 증가세로 전환됐다. 증가율은 9.3%로 2012년 1분기(9.7%) 이후 5년 만에 가장 높다. 서비스업을 포함한 비제조업 매출 증가율도 5.9%를 기록하며, 전분기(2.4%)대비 상승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8.1% 늘어 전분기(0.7%)보다 증가폭을 크게 키웠다. 반면 중소기업의 매출액 증가율이 6.7%로 역시 작년 4분기(1.2%) 보다 개선됐다. 국제유가 상승과 수출 호조 영향으로 우리 기업들의 매출액이 개선된 것으로 한은은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석유ㆍ화학 매출액이 21.2% 급증했고 금속제품(14.4%), 기계·전기전자(11.7%)도 두 자릿수 증가율을 나타냈다. 반도체 업종 매출은 47.1%나 증가했다. 비제조업의 경우 건설업과 서비스가 각각 6.0%, 7.7%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건설업의 경우 부동산 시장 호조가 큰 영향을 미쳤다.

기업의 수익성·안정성도 완연한 개선 흐름을 보였다. 수익성을 뜻하는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올해 1분기 7.0%로 작년 4분기(5.2%)보다 1.8% 포인트나 높아졌다. 2010년 3분기(7.2%) 이후 6년 6개월 만에 최고치다. 제조업의 매출액 영업이익률이 8.5%로 2010년 2분기(9.3%) 이후 6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비제조업의 경우 4.9%를 기록했다. 또 대기업(7.2%)이 중소기업(6.2%)에 비해 수익이 좋았다.

기업 안정성을 나타내는 부채비율은 지난 3월 말 90.3%로 작년 말보다 0.8% 포인트 떨어졌다. 그러나 중소기업(113.1%)과 대기업(86.2%)의 차이는 여전히 컸다. 차입금의존도는 23.3%로 석 달 전보다 0.2% 포인트 낮아졌다. 부채비율은 2007년 3분기(85.0%) 이후 가장 낮았고 차입금의존도는 2008년 2분기(22.6%)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