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美 12개주, 트럼프에 맞서 파리협약 준수 동맹 합류

최종수정 2017.06.10 04:03 기사입력 2017.06.09 09:40

인구로는 美 전체의 3분의 1…美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분의 1

[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파리기후협약에서 탈퇴하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자체적으로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지속하겠다는 주(州)가 계속 늘고 있다.

8일(현지시간) 일간 USA투데이 등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코네티컷ㆍ델라웨어ㆍ하와이ㆍ매사추세츠ㆍ미네소타ㆍ오리건ㆍ로드아일랜드ㆍ버몬트ㆍ버지니아 주가 이번주 '미국기후동맹(US Climate Alliance)'에 합류했다.

미국기후동맹은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지난 1일 창설한 것이다. 동맹에 새로 합류한 주 가운데는 공화당 소속 주지사가 이끄는 매사추세츠ㆍ버몬트도 포함됐다.

이들 12개 주의 인구는 1억200만명으로 미국 전체 인구 중 33%를 차지한다. 이들 주가 미국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분의 1 정도다.

동맹의 목표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5년 수준에서 26∼28% 감축하는 것이다. 감축해야 할 온실가스에는 이산화탄소, 탄소산화물, 이산화황, 질소산화물 등이 포함된다.
기후변화협약과 관련해 반(反) 트럼프 전선을 주도해온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후변화가 거짓말이라고 말하지만 이는 분명 과학적 증거에 역행하는 발언"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처럼 중요한 문제에서 발을 뺀다면 캘리포니아와 다른 주들이 대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콜로라도ㆍ메릴랜드ㆍ몬태나ㆍ노스캐롤라이나ㆍ오하이오ㆍ펜실베이니아 주도 동맹 합류에 관심을 표하고 있다.

한편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는 7일 온실가스 배출 저감 및 대기 중 탄소 억제 법률 모두에 서명했다. 하와이주가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 선언한 파리기후협약 이행 법률을 미국 50개 주 가운데 처음으로 발효한 것이다.

이진수 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