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케아·한국여성재단, 양육미혼모 행복 만들기 사업 협약

최종수정 2017.05.31 13:10 기사입력 2017.05.31 13:10

서울 서교동 한국여성재단 박영숙홀에서 양육미혼모 행복 만들기 지원사업 '맘업 프로젝트' 협약식에 참석한 안드레 슈미트갈 이케아 코리아 대표(왼쪽)와 이혜경 한국여성재단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홈퍼니싱 기업 이케아 코리아는 31일 한국사회 소외계층 여성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돕기 위해 서울 서교동 한국여성재단 박영숙홀에서 한국여성재단과 양육미혼모 행복 만들기 지원사업 '맘업 프로젝트(Mom-Up Project)'에 대한 협약식을 가졌다.

이케아 코리아와 한국여성재단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양육미혼모들의 사회적 자립을 돕고, 이들의 자녀들이 보다 안정된 환경에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양육미혼모 지원사업 맘업 프로젝트는 총 1억원 규모다. 서울·경기권에 거주하는 양육미혼모 가정 약 30여 가정에 이케아와 함께하는 각 가정별 주거환경(공부방) 개선 및 지원, 양육미혼모 가정간 사회적 네트워크와 안전망을 만들어 나가는 정기적인 자조모임, 홈퍼니싱 워크숍(홈퍼니싱 솔루션 소개 및 컨설팅) 및 경제적 자립을위한 이케아 취업 안내 등이 지원될 예정이다.

이혜경 한국여성재단 이사장은 "많은 양육미혼모 가정들이 자녀들에게 특별하고 소중한 공간을 제공하고 싶어 하지만, 어려운 경제적 상황 때문에 현실적으로 불가능한것이 사실"이라며 "이케아가 후원하는 맘업 프로젝트는 엄마와 아이 모두 밝은 미래를 함께 계획하고 한국사회 건강한 미래세대로 자라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소중한사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드레 슈미트갈 이케아 코리아 대표는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양육미혼모들이 자신감을 회복하고, 사회적으로 자립하여 자녀를 건강하게 키울 수있도록 돕고자 노력할 것"이라며 "홈퍼니싱에 관심이 있고 열정이 있는 많은 양육미혼모들이 다양성과 포용을 중시하는 이케아 코리아의 코워커로 지원해 함께 일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케아 코리아는 '많은 사람들을 위한 더 좋은 생활을 만든다'는 비전 아래, 멋진 디자인과 기능의 다양한 홈퍼니싱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더 나은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가치 지향적이며 인도주의적인 기업 철학을 바탕으로, 사업 운영과 채용 시 사람과 지구에 친화적인 노력을 아끼지않고 있다.

한국여성재단은 1999년 이 땅의 모든 여성들이 평등하고 조화롭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설립됐다. 성평등사회를 위한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사회경제적으로 불리한 위치에서 힘겹게 살아가는 여성들에게 꿈과 희망을 지원하기 위해, 돌봄공동체와 나눔문화가 바탕이 된 대안적 삶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