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홍준표 "기획 탄핵으로 집권한 좌파 정권, 우파 궤멸 작전 돌입할 것"

최종수정 2017.05.20 04:00 기사입력 2017.05.19 07:2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홍준표 전 경남도지사는 19일 "노무현 정권보다 더 세련된 좌파들은 전열이 정비되면 우파 궤멸 작전에 돌입 할 것으로 보인다"며 지지자들의 단결을 호소했다.

홍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선 제일 선봉에 설 세력은 좌파 전위대 언론과 사정기관,좌파 시민단체일 것"이라며 "우리는 그 사이에 치열한 내홍과정을 거처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지사는 대선 패배이후 미국에 있는 아들의 집에 체류 중이다.

그는 "과거 구보수주의와는 결별하고 신보수수의로 새롭게 무장함으로써 국민들에게 좌파들과는 다른 우파의 정치적 가치를 보여줘야 한다"며 "아울러 당에 남아있는 극히 일부 구보수세력은 교체 되어야 국민들에게 당이 달라졌다는 인식을 심어 줄수 있다"고 강조했다.

홍 전 지사는 "새롭게 태어나기 위해서는 처절한 반성과 치열함을 가져야 한다. 2002년 대선이후 노무현 정권에 의해 기획수사된 대선자금 수사로 당이 존립 위기에 처했던 사건을 기억해야 한다"며 "새롭게 등장한 더 세련된 좌파들은 그때보다 더 정교한 방법으로 우파 궤멸작전에 돌입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기획 탄핵으로 집권한 그들을 상대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먼저 전열을 재정비하고 신보수수의로 무장해 당원 모두가 전사가 되어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좌파정권이 이 나라를 농단하는 일이 없도록 막아야 한다. 모두 합심하여 좌파 광풍시대에 적극 대처 하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