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전경련, 미국에 경제사절단 파견…민간외교 시동

최종수정 2017.05.18 15:00 기사입력 2017.05.18 15:00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한미 정부가 다음달 말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미국에 경제사절단을 파견했다.

전경련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인베스트 인 아메리카 서밋'에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등 경제사절단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미국상공회의소가 대미 투자 활성화를 위해 개최했으며 마이크 펜스 부통령, 스티브 므누신 재무부 장관,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 등 30여명의 미국 정부인사가 참석한다.

전경련 사절단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 한국 뿐 아니라 미국에도 꼭 필요한 협정임을 강조했다. 한국사절단 대표를 맡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는 환영사를 통해 "한미 FTA 체결 이후 세계 교역은 10% 가량 줄어든 반면 양국 교역은 오히려 15% 가까이 늘었다"며 "지난 5년 간 한국기업이 미국에 매년 50억 달러 이상 투자한 결과, 1만개 이상의 일자리도 창출했다"고 역설했다.

전경련 사절단은 공식 행사 외에도 트럼프 정부의 통상정책 대응방안 모색을 위해 미 정부 주요 인사들을 만났다. 19일(현지시간)에는 제임스 골슨 미국 상무부 국제무역 아시아담당 국장을 만나 보호무역주의 조치 등에 대한 미 정부의 입장을 파악할 예정이다. 미국의 한국산 철강 반덤핑조사 이슈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반덤핑 심사와 관련한 우리의 입장도 전달키로 했다.

이어 테리 에트릿지 무역대표부(USTR) 한국담당 부차관보도 만나 한미 FTA 재협상 대신 추가 협력과제 발굴을 대안으로 제시할 예정이다. 보호무역주의자로 알려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 대표 취임 이후 한미 통상협력 전망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기로 했다.
엄치성 국제협력실장은 "이번 사절단 파견으로 한미 FTA 재협상, 미국의 보호무역 기조 등의 난제를 풀어내는 단초가 마련되길 기대한다"며 "민간경제계 차원에서도 미국 등 주요국 통상당국과의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해외시장의 불확실성을 해소하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