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박영선 "정우택 제창 거부, 미워하지는 말자"

최종수정 2017.05.19 04:08 기사입력 2017.05.18 12:12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정준영 기자]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치인들은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원내대표 등이 18일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한 것에 대해서도 '통합'을 이야기했다.

박영선 민주당 의원은 기념식이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미워하지는 않는다"면서 "사람의 모자람이 주는 아픔이라는 게 있는데 그 아픔의 대가를 그렇게 우리가 치를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지금 대한민국이 통합의 힘을 발휘하느냐에 따라 선진국에 가느냐 못 가느냐가 달려있다"면서 "한국당의 마음도 이해하지만 5·18 민주화 정신에 대해서는 부인할 수 없으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부겸 민주당 의원 역시 "작은 문제"라면서 "노래를 모를 수도 있고 그런 거 아니냐"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런 것 따지지 말고, 대통령이 이 문제를 둘러싼 오해를 다 풀었고 우리가 함께 제창을 하지 않았느냐 "온 국민이 TV를 보면서 '그런 거구나' 이러면서 벽을 허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노래 부르는 사람이 있을 수 있고, 아닐 수도 있지 않겠냐"고 말했다.

한편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을 강조한 것과 관련해 "특별법으로 5·18에 대한 진상 규명이 되도록 입법적 노력을 하는 것이 협치의 첫 번째 시험대, 과제로 삼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광주=정준영 기자 labr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