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재용 측, "박 전 대통령 증인 신청 동의"

최종수정 2017.05.19 04:04 기사입력 2017.05.18 10:26

18일 공판서 특검 주장에 동의… "박 전대통령 신문 반드시 이뤄져야"
재판부가 최종 결정…증인 채택시 박 전대통령 6월중 법정 설 듯


박근혜 전 대통령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변호인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증인 출석에 대해 동의했다. 이에 따라 뇌물죄 여부를 다투는 이 부회장의 재판에 박 전 대통령이 참석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18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7부(부장판사 김진동)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과 삼성 전·현직 임원 4명의 공판에서 변호인 측은 "박근혜 신청에 동의한다"며 "특검과 마찬가지로 박근혜 전 대통령 증인 신문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이 실제로 이 부회장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할지 여부는 재판부의 최종 결정에 달렸다.

전날 열린 공판에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박 전 대통령이) 사실관계 등 많은 부분에서 피고인(이 부회장)과 전혀 다른 진술을 하고 있다"며 "조서의 증거 채택 여부와 상관없이 박 전 대통령을 직접 증인 신문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특검은 이날 재판부에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박 전 대통령을 신문한 조서를 증거로 제출했다. 박 전 대통령이 특검 출석을 거부해 직접 조사를 못했기 때문에 대신 검찰이 조사한 기록을 낸 것이다.

이 부회장은 2015년 7월 독대한 박 전 대통령이 삼성의 승마 지원이 부진하다며 크게 질책했다고 주장한다. 최순실 씨(61·구속 기소) 측에 딸 정유라 씨(21) 승마 지원을 위해 78억 원을 보낸 것은 박 전 대통령의 강요 때문이었으며 어떤 도움을 바라고 준 뇌물이 아니라는 것이다. 반면 박 전 대통령은 "이 부회장과의 독대는 강압적인 분위기가 아니었다"며 상반된 주장을 하고 있다.

재판부는 박 전 대통령 증인 신문 필요성에 대해 이 부회장 측 의견도 검토한 뒤 증인 채택 여부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증인으로 채택될 경우 박 전 대통령은 6월 초 또는 중순 법정에 서게 될 것으로 보인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