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비정규직 제로 험로]20대 대기업 비정규직 비율 단 2.2%

최종수정 2017.05.20 09:00 기사입력 2017.05.20 09:00

필요한 곳에만 비정규직 직원 최소 고용한 수준
억지로 정규직 전환하면 부작용만 생겨
대기업 일자리 정책은 정규직 채용 확대에 초점 맞춰야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직 제로' 정책이 가속도가 붙자 직·간접적으로 압박을 받는 재계는 부담을 느끼고 있다. 삼성그룹, 현대자동차, SK그룹 등 주요기업들의 대다수 직원들은 정규직인데다, 비정규직은 효율성을 위해 최소인원으로 꾸려가는 상황이다. 상위 20대 기업의 비정규직 비율이 2.2%에 지나지 않는다는 게 이를 반영해준다. 재계는 현실은 고려하지 않고 무조건적인 정규직 전환을 요구받게 되면 부작용만 생길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기조에 맞춰 정규직 채용을 확대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비정규직 비율은 순차적으로 해소하겠다는 입장이다.

20일 아시아경제신문이 상위 20대 기업의 분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3월 기준 이들 기업이 고용한 총 직원의 수는 총 45만9123명이었다. 이 중 정규직 직원은 44만8754명이고, 비정규직 직원은 1만369명이다. 전체 고용인원에서 비정규직 비율은 2.2%에 지나지 않는 셈이다. 재계 관계자는 "필요한 곳에만 비정규직 직원들을 최소 고용한 수준이라, 이들을 무리하게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하면 오히려 기업들이 이 인원들을 해고하는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기업별로 살펴보면 삼성전자(0.7%)와 LG전자(1.3%), SK하이닉스(0.4%)의 비정규직 비율이 1% 미만이었다. 삼성전자의 경우 정규직은 9만4283명, 비정규직은 685명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평소에도 정규직 전환 노력을 해왔으며, 앞으로도 이런 노력을 계속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SK하이닉스는 비정규직 숫자가 100명도 채 되지 않는다. 사내 통역사, 변호사 등 특정직종에 한해 비정규직이 한정된 정도다.

현대기아차그룹 역시 정규직은 9만9407명인 반면, 비정규직은 2406명으로 2.3%에 그쳤다. 다만 업종 특성상 사내하도급 비정규직들이 많다는 게 문제였다. 지난 2월 법원도 "2년 넘게 일한 현대ㆍ기아차 사내하청 근로자들을 정규직으로 고용된 것으로 간주하거나 고용한다는 의사 표시를 하라"고 판결했다. 현대기아차는 2015년 4000명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총 6000명의 사내하도급 근로자들을 정규직을 전환해주기로 했다.

정유·화학·철강 등 장치산업 역시 직원수 자체가 다른 업종보다 적고, 고용안정성을 중요하게 여겨 비정규직을 최소화하고 있다. 비정규직 비율은 포스코가 1.7%, LG화학은 0.8%, 효성그룹이 3.1%다. 포스코 관계자는 "우리 회사는 정규직으로 돌릴 비정규직 자체가 없다고 해도 무방하다"며 "비정규직 직원들은 주로 구내식당이나 카페 역사관에서 일하는 파트타임 직원들이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과 같은 조선업 역시 직접 고용한 비정규직 비중은 낮았다. 조선사들은 대규모 프로젝트 건조를 진행할 때마다 사내하청업체들을 대거 투입한다. 그러나 바닥을 기고 있는 업황과 여전히 구조조정이 진행중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조선사의 사내하청 정규직 고용'은 아직까지 현실과 동떨어진 이야기다. 대한항공의 경우, 비정규직이 8% 수준으로 다소 높지만, 대부분의 기간제 근로자들은 정규직 채용과 연계된 인턴직(인턴 수료 후 정규직 전환조건)이라 문제 될 것이 없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GS그룹이 4년 전 2500명을 한꺼번에 정규직으로 전환해 준 것처럼 등 기업들이 자체적인 노력을 많이 해왔기 때문에, 정부가 비정규직을 '없애라'고 하기 보다 '최소화하라'고 유도하는 게 맞다"며 "오히려 기업들을 대상으로 고용 확대와 같은 정책을 유도하는 게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기조와도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