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문 대통령 꽃미남 경호원, 자비 들여서 경호 참여

최종수정 2017.05.16 16:11 기사입력 2017.05.16 14:08

최영재 경호원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후보시절 경호원인 최영재씨가 자발적으로 문 대통령 경호에 나섰던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15일 '위키 라이브 이언경의 작은 방 큰 토크'에 출연한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 경호원은 현직 경찰이 아니다"며 "스스로 따라다니면서 문재인 후보를 경호했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기 의원은 최 경호원이 "누가 고용한 것도 아니고 스스로 따라 다니면서 문재인 후보를 경호했던 5명의 보이지 않는 경호원들 중 한 분"이라고 했다.

그는 "이분들은 스스로 돈을 내고 숙소도 잡고 밥도 직접 사드셨다"며 "그런 자발적인 참여가 있었기 때문에 큰 표 차로 당선된 게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기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마곡사에 갔던 적이 있는데 나란히 서있는 것을 보고 어떤 아주머니가 여기는 경호원들도 잘생겼다"고 말했다는 에피소드도 소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대선후보시절 경호를 맡았던 최 경호원은 특전사 출신으로 잘생긴 외모로 화제를 모았다.

인터넷에서는 최 경호원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 조국 민정수석, 임종석 비서실장을 인기 드라마 '꽃보다 남자' 속 꽃미남 4인방을 지칭했던 F4라고 부르기도 했다.

최 경호원의 외모는 해외에서도 화제가 됐다. 지난 13일 한 외신 매체는 최 경호원에 대해 "반응이 뜨겁다! 오히려 (사람들의 관심으로부터) 자신의 보호가 필요하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아시아경제 티잼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