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문재인 "선거기간 지지자와 가족 덕분에 늘 행복했다

최종수정 2017.05.10 04:15 기사입력 2017.05.09 16:13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정준영 기자]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9일 선거 기간 동안 국민과 가족의 사랑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광화문 대통령 시대 공약에 대해 '충분히 할 수 있다'는 뜻도 밝혔다.

문 후보는 이날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진행한 '문재인TV'와의 인터뷰에서 선거 기간 가장 행복했던 순간을 묻는 질문에 "국민께서 지지해주고 사랑해주는 것을 느낄 때 늘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는 "극성지지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지지자들이 열성적이었는데, 제가 부탁을 드려서가 아니라 자발적으로 홍보하고, (다른 분들을) 설득해주는 분들이 저와 함께하고 있다고 느꼈을 때 가장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후보는 유세 현장에 많은 시민이 함께 했던 것에 대해서도 감사를 표시했다. 그는 "유세를 다니면서 가는 곳마다 정말 많은 분이 놀랄 정도로 함께 해줬다"면서 "다들 그 장소가 생긴 이래로 이렇게 많은 사람이 모인 적은 처음이라는 말을 해줄 정도였다. 많은 분이 아주 재밌는 피켓들을 들고 나와준 게 특별했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가족들에게도 감사의 뜻을 밝혔다. 특히 8일 광화문 유세 당시 깜짝 등장한 딸 다혜 씨에 대해 "전혀 (등장을) 몰랐다"면서 "고맙기도 하고 안쓰럽기도 하고 그랬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그간 정치하면서 아내까지는 저와 함께할 수밖에 없다고 하더라도 아이들은 아이들 삶이 있어서 사생활이 지켜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면서 "나서준 것이 고맙지만, 또 사생활이 노출된 딸이 안쓰럽기도 했다"고 말했다.

광화문 대통령이 되겠다고 한 문 후보는 "제 공약이 과연 가능하겠냐고 생각하는 분이 많을 텐데 독일의 메르켈 총리는 일을 마치고 집 근처 마트에서 저녁거리를 구매해 자기 돈으로 결제하는 모습을 보지 않았냐. 미국은 다르긴 한데 집무실까지는 시민이 들어갈 수 있는 개방적 구조인데 우리는 남북관계라는 특수성 때문에 경호에 대해 경직됐고, 대통령과 국민 사이가 차단됐다"고 말했다. 이어 "부드러운 경호로 바꾸면서 국민과 함께 출퇴근하고, 퇴근 후에는 국민과 어울리는 것도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정준영 기자 labr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