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새만금을 '기업특별시'로 조성…전북서 20% 나와야"

최종수정 2018.04.03 16:11 기사입력 2017.05.01 15:25

댓글쓰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사진=한국당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전주=문채석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는 1일 "전국의 모든 첨단산업을 새만금으로 모아보자"며 "새만금특별법을 통과시켜서 새만금을 '기업특별시'로 만들어보겠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후 전주 전동성당 인근에서 거점유세를 열고 "새만금 물막이 공사를 다 해놨지만 저대로 두면 50년이 되도 개발이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새만금 개발 추진에 조건이 있다며 "전북에서 20% 이상은 나와야 한다. 그래야 내가 해주겠다고 이야기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홍 후보는 "새만금을 홍콩 식으로 개발을 해보겠다"며 "중국이 홍콩을 영국으로부터 돌려받고 난 뒤에 1국2체제 형식으로 운영했다. 홍콩의 자본주의를 손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새만금을 기업특별시로 만들어서 모든 규제를 싹 없애버리고 환경, 경찰만 들어가고 나머지는 1국2체제로 개발하자는 것"이라며 "재벌의 사내유보금을 끌어내서 쓰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후보는 "국가는 SOC(사회간접자본)만 설치해주고 나머지는 수백 조원에 달하는 재벌 돈을 끌어들이자"며 "전북 청년들은 서울 안가고 거기 들어가면 일자리 천지다. 일자리가 100만개 이상 나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문채석 수습기자 chaes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