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간아이돌’ 형돈이와 대준이 “팀명, 유재석이 지어줬다”

최종수정 2017.04.27 00:00 기사입력 2017.04.27 00:00

댓글쓰기

사진=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사진=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주간아이돌’에서 방송인 정형돈, 가수 데프콘이 ‘형돈이와 대준이’ 팀명에 관한 비화를 전했다.

26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은 300회 특집으로 꾸며져 데뷔 6주년을 맞이한 형돈이와 대준이가 게스트로 초대됐다. 가수 김희철, 하니, 정일훈, 신비가 특별 MC를 맡았다.

이날 형돈이와 대준이는 팀명을 지어준 사람이 유재석이라고 밝혔다.

데프콘은 “유재석이 ‘올림픽 대로’ 녹음을 하러 왔을 때 지어줬다”며 “팀 이름이 형돈이와 대준이, 유재석과 아이들, 정형돈과 아이들 등 많은 이름이 있었는데 유재석이 ‘형돈이와 대준이로 하라’고 말해 그렇게 됐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두 사람은 유재석에게 영상편지를 통해 “형님 덕분에 6주년을 맞이하게 됐다. 신곡도 발매했다. 형님의 선견지명 덕분”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정형돈은 형돈이와 대준이의 장수 비결에 대해 “수입은 철저하게 1/N이다. 게다가 비활동 기간에는 만나지 않는다. 겸상을 안 한다”고 털어놨다.

그는 “멤버가 많은 게 아닌데 몰래 행사 뛰는 사람이 있다. 광고를 찍는다거나 행사를 간다”고 데프콘의 비밀을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디지털뉴스본부 조아영 기자 joa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