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고향 찾은 安 "화끈하게 밀어주이소"…부산지역 5대공약 발표

최종수정 2017.04.22 04:13 기사입력 2017.04.21 19:52


[부산=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이승진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21일 고향인 부산을 찾아 "단디하겠습니다. 화끈하게 밀어주이소"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안 후보는 이날 부산 서면 쥬디스태화백화점 앞에서 지역 거점 유세를 통해 "해운산업을 살리고 대한민국 제일의 항구도시 부산 자존심 살려야 한다. 김해 신공항 제대로 키우고, 원전 안전을 제대로 해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진해운 파산 등 곳곳의 문제들로 부산경제가 어렵다"며 "경제 살려 달랬더니 다들 꺼리는 신고리 5호기 6호기 등 원전만 줬다. 가뜩이나 어려운 살림살이에 희망은 커녕 불안만 커졌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또 "지금 낙동강 죽어가고 있다. 이명박 정부가 수십조원을 쏟아부었지만 4대강 사업은 완전히 실패했다"며 "낙동강 수질을 개선하고 영남지역 식수원 문제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어 부산 지역의 5대 공약으로 ▲김해 신공항을 동북아 허브공항으로 육성 ▲선박 금융공사와 ICT융합 산업 기지 등 유치로 부산을 동북아 해양수도로 육성 ▲영상 콘텐츠 사업지원 특별구역 지정 ▲부산 동서균형발전 실현 ▲낙동강 수질 개선 등을 강조했다.
같은 지역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해서는 '분열주의자'라며 공격했다. 그는 "문재인 후보는 저를 지지하는 국민을 적폐라고 했다"며 "민주당이 제게 온갖 중상모략 흑색선전을 조직적으로 계획하고 실행해 왔다. 그런거 하라고 국민세금으로 댓글부대 동원했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민주당은 저 안철수를 금수저라고 공격한다. 부산분들은 알 것이다. 제가 금수저냐"며 "정치적 금수저들이 저를 공격하고 있다. 상속자들 정치 끝장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