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바른정당 "洪, 대선후보 격 더럽히지 말고 자진사퇴해야"

최종수정 2017.04.22 04:12 기사입력 2017.04.21 17:14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바른정당은 21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돼지흥분제' 논란과 관련해 "더 이상 대선후보의 격을 더럽히지 말고 자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조영희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홍 후보가 21일 이른바 성범죄 모의 논란과 관련해 '들은 얘기일 뿐 관여하지 않았다고 변명했다"면서 "명백하게 성폭행미수 공동정범에 해당하는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앞서 홍 후보는 2005년 펴낸 자서전 '나 돌아가고 싶다'에서 '돼지 흥분제 이야기'라는 소제목으로 대학시절 여학생에게 돼지발정제를 먹이기로 모의한 사실을 적어 논란이 됐다.

조 대변인은 "홍 후보의 여성 비하적 막말은 이미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며 "막말은 해도 거짓말은 안하다더니 이제는 숨을 곳이 없어지지 거짓말까지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형사피고인이 대선후보가 된 것도 어처구니가 없는데 성폭행미수 전력을 고백한 대선후보를 자유한국당은 너그러이 용서하란다"며 "이런 후보를 용서하고 대통령후보로 인정해 달라는 한국당은 물불 못 가리는 파렴치임을 스스로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들은 대선후보의 전자발찌 이야기만은 기필코, 절대로 듣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