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정원 출신 김병기 송민순 관련 과거 발언 화제

최종수정 2017.04.21 18:40 기사입력 2017.04.21 16:39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지난해 "국정원이 송민순 쪽지를 밝힐 수 없다면 이것은 정치적 의도임이 분명하다"면서 "일말의 조작이나 정치적인 목적이 있다면 국정원은 문 닫을 각오를 해야 한다"고 밝힌 것이 화제다.

지난해 송 전 정관의 회고록이 이슈로 불거지자 김 의원은 자신의 공식 블로그에 '송민순 쪽지 국정원 문 닫을 각오하라'며 글을 시작했다. "문재인은 지난 대선에 검증을 마친 후보입니다. 그러다 보니 반대진영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실체 없는 공격뿐이다"라면서 "북한에서 온 쪽지를 송민순이 공개한다?, 까면 깔수록 국정원은 어려워질 뿐이다"라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국정원 출신 김병기가 말합니다."라면서 "송민순 쪽지에 대해 정치적 의도가 있다면 국정원은 문 닫을 각오를 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 의원은 국정원 인사처장 출신으로 지난 20대 총선 당시 문재인 전 대표에 의해 정치계에 입문했으며, 현재는 더불어민주당(서울 동작구 갑) 국회의원이다.




디지털뉴스본부 윤재길 기자 mufrook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