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두꺼비 먹은 50남, 독극물 중독으로 숨져…황소개구리로 착각

최종수정 2017.04.21 14:11 기사입력 2017.04.21 14:11

두꺼비/사진=아시아경제 DB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착각해 요리해 먹은 50대 남성이 두꺼비 독에 중독돼 숨졌다.

21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9일 오후 8시께 황모씨(57)는 지인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자신이 이틀 전 잡은 황소개구리 5마리를 조리해 지인 2명과 함께 먹었다.

식사 후 잠을 자던 황씨는 다음날 오전 1시께 구토와 호흡곤란 증세를 느껴 인근 병원을 찾았으나 결국 사망했다. 지인 두 명도 비슷한 증상을 보였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었다.

경찰은 “당시 황씨가 잡았던 황소개구리 5마리 중 크기가 작았던 2마리가 두꺼비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황씨의 사인에 대해서 부검결과 부포테닌 등의 독극물이 발견됐고, 싱크대 개수대에서 채취한 음식물 찌꺼기에서도 같은 독극물이 나왔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본부 김윤주 기자 joo041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