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서울 첫 경전철 일반요금 1250원 확정…환승제도 적용

최종수정 2017.04.21 10:36 기사입력 2017.04.21 10:36

우이신설선 경전철. 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서울 경전철 우이신설선 일반요금이 1250원으로 확정됐다. 우이신설선은 서울 강북구 우이동에서 동대문구 신설동까지 총 11.4㎞ 구간을 잇는 경전철로 오는 7월 개통 예정이다. 기존 대중교통 환승할인제도도 그대로 적용된다.

21일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서울시는 우이신설선 요금을 일반 1250원, 청소년 720원, 어린이 450원으로 결정했다.

시의 다른 도시철도와 동일하게 기본요금을 부과하고 수도권 내 다른 도시철도와 버스 간 환승 시에는 총 4회까지 무료로 환승할 수 있는 통합환승할인제를 적용한다. 또 조조할인제와 노인, 장애인, 유공자, 어린이, 청소년들을 위한 대중교통 요금 감면·할인제도도 동일하게 시행한다.

우이신설선은 2009년 9월 착공해 오는 7월28일 개통 예정이다. 총 사업비 9115억원이 투입됐다.

김상훈 의원은 “서울의 첫 경전철 이용요금을 현재와 동일한 수준으로 결정하고 환승 제도도 적용받을 수 있게 됐다”며 “재정 지원이 이뤄지는 만큼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시가 각별히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