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네거티브 지시' 공방…文측 "사실 아냐" 安측 "국민 기만"

최종수정 2017.04.21 04:09 기사입력 2017.04.20 14:38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측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측은 20일 문 후보 선대위 전략본부에서 '네거티브 지시 문건'을 작성, 배포했는지 여부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캠프 내부를 확인했는데 관련 내용을 알고 있는 사람이 없는 만큼 캠프 차원의 문제는 아니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앞서 안 후보 측 박지원 상임선대위원장은 "문 후보 선대위에서 생산된 네거티브 지시 문건을 입수했다. 안 후보에 대한 온갖 네거티브 공작의 컨트롤타워를 찾아냈다"고 밝혔다.

우 위원장은 "(관련 문서는) 개인이 준비했을 수 있지만, 저도 보고받은 적이 없다"며 "우리가 네거티브 본산이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총괄본부장, 비서실장, 공보단에 국회의원, 지역위원장까지 모두 확인했는데 그런 내용의 문건을 받은 사람이 없다"며 "선별적으로 문건을 보냈다는 이야기가 있어 진위를 파악하라고 지시했다"고 부연했다.
이에 안 후보 측 이언주 뉴미디어본부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 후보는 더 이상 조직의 뒤에 숨어 국민을 기만해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본부장은 "지난 2012년 대선 때 국정원이 운영했던 댓글 부대 십알단을 통해 포털사이트에서 문재인을 검색하면 부정적 검색어가 상위에 랭크되도록 검색어가 조작됐다"며 "그 당시 그들을 증오했던 민주당과 문 후보는 이제 그들보다 더 진화된 조직적 네거티브 공세를 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그는 이어 "권력을 잡기 위해 공식적인 조직을 통해 버젓이 문건까지 만들어 가며 의도적으로 여론을 조작하려는 형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권력을 사유화한 것과 다를 바 없을 것"이라며 "그러한 후보가 또 다시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된다면 이 나라가 어디로 갈 것인가 걱정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