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사드보복 철회수순? 中, 한국비자신청 회복세

최종수정 2017.04.24 09:12 기사입력 2017.04.20 11:23

4월 둘째주 1만2000건 넘어서…3월 이후 주간 기준 최고치

中 현지 여행사도 비자접수대행업무 재개
외교당국 "사드보복 분위기 느슨해진 듯"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조치 이후 감소했던 중국인의 한국비자 신청건수가 이달 들어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외교부에 따르면 홍콩을 제외한 중국 8개 공관에서 본부로 보고한 중국인의 비자신청건수는 이달 셋째주(10~14일) 1만2087건을 기록했다. 주간 기준으로 중국의 한국비자신청이 1만2000건을 넘어선 것은 지난달 15일 중국당국의 한국관광 금지조치가 나온 이후 처음이다.

중국인의 비자신청건수는 지난달 중순을 전후해 최악의 상황을 맞았다. 3월 넷째주(20~24일) 중국 공관을 통해 접수된 비자신청건수는 1만784건(홍콩 포함), 3월 다섯째주(27~31일)에는 1만1529건이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주간 평균인 3만건을 크게 웃돌았던 때에 비하면 절반 이상 쪼그라든 셈이다. 이달 둘째주(3~7일)에는 중국 공휴일인 청명절(靑明?)이 겹치면서 8186건으로 크게 낮아지기도 했다.

외교당국은 이달 들어 중국인의 비자신청건수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지난달 말에 바닥을 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현지 여행사 분위기도 서서히 바뀌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비자신청건수 증가에는 중국 현지 여행사들이 비자접수 대행업무를 조금씩 재개하고 있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 현지 여행업체들은 지난달 초 관광업무를 담당하는 중국 여유국이 한국관광상품 판매 중단을 구두로 지시한 이후 비자대행업무까지 중단했다. 비자대행까지 멈추라고 중국 여유국이 지시한 것은 아니지만 분위기상 취급하지 않은 것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당국의 구두지시가 나온 직후에는 여행업계가 바짝 긴장했지만 최근 들어 보복조치에 대한 중국 내부 분위기가 느슨해지면서 여행사들도 비자업무를 다시 취급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외교 전문가들은 이 같은 움직임과 관련해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가 애초부터 한국과의 교역을 끊는 목적이 아니라 상징성을 부각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점에서 '예상된 수순'이라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김한권 국립외교원 교수는 "화장품의 대(對)중국 수출이 증가하는 등 오히려 무역규모는 확대됐다"면서 "사드배치에 대한 국내 여론을 분열시키기 위해 여행 관련 규제를 내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 새 정부가 들어서고 현재 공석인 미국의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 인선이 확정되면 중국의 사드보복조치도 다소 완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다만 국내 여행업계는 중국인의 비자신청건수 증가를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한국비자발급대행 건수가 조금 늘었다고 하지만 한국을 찾는 여행객이 늘거나 호의적인 분위기는 감지되지 않고 있다"면서 "오히려 중국 여유국에서 모른 척 넘어가던 사안을 지적하면 국익 차원에서 더 안좋아지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