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건강을 읽다]직장암 사전치료 바이오마커 개발된다

최종수정 2017.04.21 04:03 기사입력 2017.04.20 09:08

서울아산병원-프랑스, 공동 개발에 나서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직장암은 수술하기 이전에 먼저 항암치료와 방사선 치료를 하는 사례가 많습니다. 암의 크기를 줄인 상태에서 수술하면 항문 보존은 물론 완치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모든 사람들에게 일률적으로 수술 전 치료가 필요한 게 아니라는 데 있습니다. 모든 환자에게 수술 전 항암과 방사선 치료의 효과가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와 유럽 연구팀이 진행성 직장암 수술 전 항암과 방사선 치료 반응을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 개발에 나섭니다. '암 바이오마커'가 나오면 맞춤 치료가 가능합니다.

바이오마커란 혈액이나 조직 내 존재하는 단백질이나 DNA 등을 이용해 특정 약물이나 치료에 대한 반응 정도를 객관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지표를 말합니다.

[사진=아시아경제DB]
서울아산병원 암병원(원장 유창식)의 진행성 직장암 수술 전 항암방사선요법의 치료반응을 예측하는 바이오마커 연구개발 과제가 국제공동연구개발프로그램인 '유로스타2'에 최근 선정됐습니다.
'유로스타2'는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와 범유럽 공동 연구개발 네트워크인 유레카 사무국이 운영하는 국제공동기술개발 프로그램입니다.

이번 바이오마커 개발은 맞춤형 암 치료 연구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국내 바이오벤처 씨비에스바이오사이언스(CbsBioscience)사와 분자진단 전문 프랑스 바이오벤처 프레스티지아(Prestizia)사와 협력하면서 앞으로 3년 동안 연구개발합니다.

이번 프로젝트는 프랑스 프레스티지아사가 국내 최대 규모인 연 2000건 이상의 대장암 수술이 이뤄지는 서울아산병원에 먼저 연구를 제안해 오면서 시작됐습니다.

직장암은 대장의 맨 끝 부분인 '직장'에 생기는 암을 말합니다. 직장은 항문과 인접해 있을 뿐만 아니라 좁은 골반 중에서도 가장 깊숙한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이 때문에 수술로 암 덩어리를 떼어내면서 동시에 항문을 보존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초기가 지나 암이 일정 단계 이상 진행된 2∼3기 직장암의 경우 수술 전에 항암방사선 치료를 시행해 완치 가능성을 높이고 암의 크기를 최대한 줄여 수술로 절제하는 부위를 최소화해 항문 보존 가능성을 높이는 방법이 사용됩니다.

지금까지 직장암 수술 전 항암방사선 치료를 받는 환자의 약 절반가량에서는 치료 효과가 적거나 없음에도 불구하고 치료 이전에는 어떤 환자에게 효과가 있을지 알아낼 수 없어 환자들의 고통이 컸습니다.

유창식 서울아산병원 암병원장(대장항문외과 교수)은 "진행성 직장암에서 수술 전 항암방사선 치료는 환자들의 삶의 질을 결정하는 항문 보존 가능성을 높일 뿐만 아니라 재발가능성을 줄이는 등 암 완치와 관련이 크다"며 "바이오마커가 개발되면 조직검사나 혈액검사를 통해서 미리 치료 효과 유무를 파악할 수 있게 되는 만큼 많은 환자들이 불필요한 치료를 받지 않게 되는 등 진정한 의미의 맞춤 치료가 현실화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