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뇌파로 페이스북 포스팅"…'두뇌 읽기' 도전 밝힌 페이스북

최종수정 2017.04.21 04:02 기사입력 2017.04.20 09:08

페이스북, 뇌파 이용 입력 시스템 개발 계획 발표
19일 개발자 컨퍼런스 F8…"연구팀 60명 규모"
분당 100단어 입력…스마트폰 보지 않고 이메일·메시지쓴다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생각하는 것만으로 페이스북 게시글을 쓰고 메시지를 보내는 시대가 열릴까. 페이스북이 뇌파를 이용한 입력시스템 개발 계획을 밝혔다.

19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개발자 컨퍼런스 F8에서 "두뇌-컴퓨터 인터페이스 엔지니어와 신경 전문가를 포함해 과학자 60명으로 구성된 팀을 구성했다"며 "뇌파를 이용해 분당 100단어를 입력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뇌파를 이용한 입력시스템 개발은 페이스북의 하드웨어 프로젝트 그룹 '빌딩8(Building 8)'의 목표다. 빌딩8은 구글이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하기 위해 '구글X'를 운영하듯 페이스북도 미래 먹거리를 개발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는 부서다. 직원 스스로 자율적으로 업무를 수행하는 스컹크워크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 빌딩8의 책임자인 레지나 듀간은 "스마트폰은 바로 옆에 앉아 있는 사람에게 집중하지 못하는,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낳았다"며 "(페이스북은) 뇌파를 읽는 기술을 개발 중이며 이메일을 입력하고 메시지를 쓰기 위해 스마트폰을 내려다 볼 필요가 없는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듀간은 "불가능한 것 같은 아이디어지만 여러분이 생각한 것보다 더 가까운 미래에 실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두간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이 프로젝트를 '침묵의 언어 인터페이스'로 불렀다.
듀간은 지난해 4월 구글에서 페이스북으로 영입됐다. 구글 '첨단기술 및 프로젝트(ATAP)'팀을 이끌다 ATAP팀 책임자일 당시 모듈형 스마트폰, 스마트 소재, 3D맵핑 기기 등을 개발하며 첨단 프로젝트에 있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 주커버그는 듀간이 이끄는 프로젝트에 대해 "향후 수백 명과 수백만 달러를 이 프로젝트에 투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