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北, 펜스 부통령 경고에 “핵 선제공격 할 수 있다”

최종수정 2017.04.19 04:01 기사입력 2017.04.18 11:11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가 1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AP연합)

[아시아경제 뉴욕 김근철 특파원] 미국의 군사력을 시험하지 말라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경고가 나오자 북한이 외교 무대를 통해 "핵 선제 공격을 할 수 있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중국까지 동원한 미국의 전방위 압박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정면 대응 의지를 천명하면서 한반도 주변의 긴장 상승세가 한층 가팔라질 전망이다.

한성렬 북한 외무성 부상은 17일(현지시간) 방영된 영국 BBC 취재진과의 평양 현지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앞으로도 주 단위, 월 단위, 연 단위로 더 많은 미사일 시험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부상은 또 "만약 미국이 우리를 향해 군사 공격을 계획하고 있다면 우리의 방식과 수단으로 핵 선제공격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이 군사적 수단을 동원할 만큼 무모하다면 그날 바로 전면전이 발생하는 것을 뜻한다"고 경고했다.

유엔(UN) 주재 북한대표부의 김인룡 차석대사도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이 한반도를 세계 최대의 분쟁지로 만들어놓고 있다"면서 "핵전쟁은 언제든 일어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미국이 군사행동을 감행한다면 우리는 미국이 간절히 원하는 어떤 종류의 전쟁 형태에도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김 차석대사는 북한의 6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필요하다고 판단될 시점에 우리(북한)의 지도부가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한반도 분쟁 해결을 위해 중국이 제안해 놓은 쌍궤(雙軌ㆍ한반도 비핵화 및 북한과의 평화협정 협상) 병행 제안에도 "아무런 신뢰가 없는 상황에서 이 같은 제안은 도움이 되지 못하고 방해가 될 뿐"이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미국 백악관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도발에 별도의 '레드라인(금지선)'을 두지 않고 필요하다고 판단될 때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북한을 거듭 압박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전 대통령들이 시리아에 레드라인을 설정했지만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자신의 카드(대응책)를 조끼에 숨기고 있으며, 군사적 또는 다른 상황 전개에 대해 자신이 어떻게 대응할지를 미리 떠벌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부활절 행사 참석 도중 CNN 취재진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 대한 메시지를 묻는 말에 "제대로 행동해야 한다(Got to behave)"고 말했다. 이는 북한의 긴장 조성 행위 중단과 함께 김 위원장의 비핵화 결단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과 러시아의 핵 위협이 커지는 가운데 미국국방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핵 정책의 근간인 '핵 태세(Nuclear Posture)' 재검토에 들어갔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북한뿐 아니라 중국에 대해서도 압박수위를 끌어올렸다. 펜스 부통령이 17일 대통령 권한대행인 황교안 국무총리와의 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는 미국에 불이익이 된다"고 언급한 부분은 대중국 압박의 단면을 보여준다는 평가다.  



뉴욕 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