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TV모니터 실제 성능, 표시 수준에 '미달'

최종수정 2017.04.17 12:00 기사입력 2017.04.17 12:00

댓글쓰기

명암비ㆍ응답속도 등 실측값과 측정기준 달라

TV모니터 실제 성능, 표시 수준에 '미달'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소비자들이 주로 사용하는 TV모니터 제품의 주요 성능이 제품에 표시된 성능(스펙)보다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제품은 제조사에 따라 최대치를 표시하거나 특정모드에서의 수치를 표기했다. 소비자원은 정확한 소비자 정보제공을 위해 실측값과 측정 기준에 대한 명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17일 소비자원에 따르면 TV모니터 초기 설정 상태에서의 '명암비' 시험결과 5개 제품(젠티뷰 CN-F2410HLㆍ야마카시 T320UFㆍ엑사비오 X2700EWTㆍ스마트라 SHE-320XQㆍ삼성 LT24D590KD)이 표시 성능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제품들은 표시사항에 명암비를 1000:1~5000:1로 표시했다.

3개 제품(LG 24MT48DFㆍ주연테크 D24HBFNAㆍHOOK HT240LED)의 경우 표시치보다 측정한 명암비가 높게 나타나 제품별로 명암비를 표시하는 기준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시험대상 제품의 명암비는 최대 5866:1(LG 24MT48DF), 최저 225:1(엑사비오 X2700EWT)로 나타났다.

화면이 교체되는 속도를 의미하는 '응답속도'도 마찬가지다. 시험대상 8개 제품의 응답속도 표시사항은 5(ms)~12(ms)였으나, 8개 제품 모두 실제로는 표시된 응답속도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속도 시험결과 최소 6.4(ms, 스마트라 SHE-320XQ)에서 최대 18(ms, 주연테크 D24HBFNA)으로 제품 간 2.8배 차이가 있었다.
이에 LG전자는 향후 생산하는 TV모니터 모델의 응답속도 표시에 High 기준 측정값임을 명시하도록 표시사항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소비자원은 정확한 정보제공을 위한 제품 표시정보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했다. TV모니터는 TV수신기능과 PC모니터로서의 기능을 모두 고려해야 하는 품목으로, 제품 사양이 소비자 구매의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된다는 이유를 들었다.

제조사는 정확한 소비자 정보제공을 위해 제품사양을 표시할 때 측정 기준을 정확히 명시해야 하며, 소비자에게 사용목적이나 개인의 취향에 맞게 제품을 재설정해야 함을 표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객관적 제품정보 제공을 위해서는 디스플레이 성능에 관한 객관적인 제품정보 표시를 위한 표준이 마련돼야 한다고 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