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체험기]포르노와 가상현실의 접목…"너무나 리얼했다"

최종수정 2017.04.13 04:02 기사입력 2017.04.12 14:14

국내 첫 성인용 VR 플랫폼 '그린라이트'
성인용 VR 영화, 사진, 웹툰 등 콘텐츠 플랫폼
360도 영상을 1인칭으로 시청…몰입도 높아

11일 VR 콘텐츠 투자 배급사 그린라이트 픽쳐스는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클럽 옥타곤에서 성인 전용 VR 플랫폼 '그린라이트'를 공개했다.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헉! 이게 우리나라에서 가능할까?"

가상현실(VR) 헤드셋을 착용하자 미모의 여배우가 눈앞에 나타났다. 그녀는 나를 마치 유혹이라도 하듯 다소 민망한(?) 몸동작을 보여줬다. 이윽고 천천히 다가와 나에게 손을 내민다. 깜짝 놀라 아래를 쳐다봤지만 내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그녀의 시선을 피하기 위해 옆으로 고개를 돌렸지만, 아뿔싸! 360도 사방에서 여성들이 나를 유혹한다.

지난 11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클럽 옥타곤에서 공개된 국내 첫 성인 전용 VR 플랫폼 '그린라이트'를 체험한 소감이다. 행사를 주최한 그린라이트 픽쳐스는 생생한 VR 성인 콘텐츠(포르노)를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작은 방을 마련했다. 콘텐츠의 특성을 고려해 혼자 방에 들어가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나름의 배려(?)인 셈이다.

그린라이트는 스마트폰에서 실행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 형태로 제작됐다. 그린라이트 픽쳐스가 제작 및 수급한 성인용 VR 동영상이나 성인용 360도 사진, 웹툰 등을 이용할 수 있다. 현재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게재됐으며 iOS에도 조만간 등록될 계획이다.

VR 헤드셋을 착용하면 다양한 콘텐츠를 선택할 수 있다. 우선, 성인용 VR 영화 '달콤한 유혹'과 '내 사랑 하마사키 마오'가 등록돼 있다. 영화 제작은 국내 성인영화계를 대표하는 한동호 감독이 맡았다. 한 감독은 "3D 360도 화면을 구현하는 것이 어려웠다"고 말했다. 실제로 영상은 360도 전방위로 구성 돼 재미를 더했다.
VR의 최대 장점은 몰입감. 눈 앞에서 상대 배우가 열연을 보여준다. 1인칭 시점에서 이를 감상할 수 있다. '달콤한 유혹' 주연배우 채담 씨는 "한참 촬영하고 있는데 상대 배우의 움직임이 없어 고개를 들어 보니, 남자 배우가 머리에 부착한 카메라가 무거워서 쉬고 있었다"고 웃으며 말했다. 최대한 밀착한 영상을 보여주기 위해 남자 배우가 직접 카메라를 몸에 부착하고 촬영한 것이다.
성인용 VR 영화 '내 사랑 하마사키 마오'

그녀는 "1인칭 시점에서 화면을 보여줘 훨씬 자연스럽고 현실감이 있어 놀랐다"고 덧붙였다.

법적인 문제는 없을까? 해당 콘텐츠들은 정상적으로 국내 영상심의를 거쳐 문제가 없다고 그린라이트 픽쳐스는 설명했다.

또 그린라이트는 철저하게 성인들만 해당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성인인증이 되지 않을 경우 로그인이 안되고, 본인 인증이 된 단말기에서만 동영상이 재생되도록 했다. 또 이 업체는 영상 자체에 암호를 심는 작업도 진행 중이다.

정우성 사업총괄 이사는 "국내서는 영상심의위원회 등 법적 심의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콘텐츠 제작에 한계가 있다"며 "대신 재미있는 스토리를 가지고 성인용 콘텐츠를 제작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린라이트 픽쳐스는 더 많은 성인용 VR 콘텐츠를 수급하기 위해 콘텐츠 제작사 및 작가를 모집한다는 방침이다. 콘텐츠 제작부터 홍보 및 마케팅까지 그린라이트 픽쳐스가 지원한다. 콘텐츠 수익에 대해서는 70%를 이들에게 나눌 계획이다.

VR헤드셋을 보유한 안드로이드 이용자라면 당장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앱을 다운로드 받아 이용할 수 있다. 영화는 45분 분량으로 제작됐는데 3분~15분씩 나눠 판매된다. 3분짜리 영상은 1000원, 15분짜리 영상은 3500원이다.

실시간 스트리밍으로도 감상할 수 있다. 15분 기준 데이터는 400메가바이트(MB)가 소모된다. 다만 5G 네트워크가 상용화 되면 이보다 더 화질이 좋고 용량이 큰 콘텐츠를 언제 어디서나 실시간으로 감상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VR헤드셋이 없는 이용자는 스마트폰으로도 볼 수 있다. 다만 스마트폰 화면을 손으로 돌리는 방식으로 360도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인터넷(IP)TV로도 시청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IPTV 리모콘으로 영상을 조정하는 방식이다.

이와 함께 그린라이트 픽쳐스는 VR 영상과 성인용 자위기구(바이브레이터)가 연동된 상품인 '그린팩'과 1인용 VR 방인 '그린박스'도 소개했다.
그린라이트 픽쳐스가 공개한 '그린박스'. 혼자 들어가 성인 전용 VR 콘텐츠를 즐기는 용도로 제작됐다.

그린팩은 VR 영상과 자위기구가 블루투스로 연결, 영상 신호에 따라 제품이 진동하는 방식이다. 소리가 클수록 진동의 세기가 커진다. 약 20만원에 제품을 구입할 수 있으며 그린라이트 앱에 있는 영상과 호환된다. 현재 남성용 제품만 출시됐으며 조만간 여성용 제품도 선보일 계획이다.

그린박스에서는 VR헤드셋과 성인용 토이가 갖춰져있다. 그린라이트 픽쳐스는 성인용 VR 테마파크에 이를 납품할 계획이다. 'PC방', '플스방' 처럼 성인용 VR 방에 접목한다는 것이다.

정 이사는 "그린팩은 소리로 연동, 배우의 신음소리가 클수록 진동이 커지는 방식으로 구현된다"며 "그린박스는 내부에 자위기구를 갖춰 성인용 VR방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