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장현 광주시장, “한반도에 평화보다 가치 있는 국익은 없다”

최종수정 2017.04.11 16:25 기사입력 2017.04.11 16:25

댓글쓰기

“11일 성명을 통해 한반도에서 어떠한 군사적 행위도 결사 반대”

윤장현 광주시장

윤장현 광주시장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평화를 사랑하는 광주시민은 한반도에서 어떠한 군사적 행위도 결사반대한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11일 성명을 내고 “최근 대통령이 궐위된 틈을 타 주변국들이 한반도에서 전쟁이라도 불사할 것처럼 힘의 각축장으로 만들어 가고 있는데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윤 시장은 “북한은 핵과 미사일로 무장한 채 세계를 위협하고, 미국은 대북 선제공격을 거론하면서 한미연합 훈련을 마치고 떠났던 칼빈슨호를 다시 한반도 해상에 불러들이고, 중국도 수년 전부터 서해상에 항공모함을 실전배치하는 등 한반도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며 “이런 가운데 일부 외신들이 ‘미국이 북한에 대한 모든 옵션을 준비해 두고 있다’고 보도하는 등 한반도에서 무력충돌 우려로 국민들은 불안감은 커져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윤 시장은 “주권 국가인 대한민국의 의사가 배제된 채 주변국들이 한반도에 군사적 긴장을 조성하는 기가 막히고 참담한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며 “우리는 한국인의 의지와 무관하게 한반도에서 무력충돌이 일어나는 것을 절대 반대하며, 어떠한 형태의 전쟁에 대해서도 결코 찬성하지 않는다. 한반도에 평화보다 가치 있는 국익은 없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같은 무력도발의 경거망동을 즉각 중단하고 국제사회의 대화 테이블로 나서라”며 “미국은 대한민국 국민이 동의하지 않는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을 해서는 안 될 것이며, 중국도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대화의 장에 나설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끝으로 윤 시장은 “우리 정부와 정치권에서도 현재의 안보 위기를 정략의 수단으로 삼지 말고 국익을 위해 대승적으로 논의하고 협력하라”며 “평화를 사랑하는 광주시민은 냉정하고 절제된 참여로 촛불혁명을 이루었듯이 깨어있는 시민의 힘으로 이 난국을 슬기롭게 헤쳐 나갈 것이다”고 피력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