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양전지 등 핵심원천기술 투자비중 40%로 확대

최종수정 2017.04.11 11:00 기사입력 2017.04.11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신개념 태양전지, 연료전지하이브리드시스템 등 핵심 원천기술에 대한 투자비중을 2018년 40%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또 올해만 7600억원의 공공 연구개발(R&D) 예산을 신재생에너지,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청정에너지분야에 쏟아붓는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1일 서울 쉐라톤 팔래스호텔에서 개최된 '에너지 테크플러스 포럼(Energy Tech+ Forum)'에 참석해 이같은 내용의 에너지기술 정책방향을 밝혔다. 이번 포럼은 4차 산업혁명의 격변기에 미래 에너지산업의 비전과 전략, 기술 트렌드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청정에너지, 전력시장, 에너지신산업 기술융합 등 분야별 산·학·연 전문가 350여명이 참석했다.

주 장관은 "환경, 효율, 미래먹거리를 모두 해결할 수 있는 에너지신산업이야말로 4차 산업혁명시대 최적의 에너지 솔루션"이라며 "이제는 원천기술 개발과 핵심기술의 대체를 통한 고부가가치화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진정한 승자로 발돋움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올해는 전년대비 36% 증가한 약 7600억원의 공공(정부+공기업) R&D 예산을 에너지신산업 육성을 위해 청정에너지 분야에 집중 지원할 것"이라며 "향후 5년간 청정에너지부문 공공 R&D 투자를 지속적으로 늘려 2021년에는 2016년(5600억원) 대비 2배 증가한 약 1조1200억원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주 장관은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핵심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2017년 약 30%인 핵심원천기술에 대한 투자 비중을 2018년 40%로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물질을 활용해 효율을 높인 신개념 태양전지, 전기를 생산한 후 남은 수소를 재활용하는 연료전지 하이브리드 시스템 등이 대표적이다.
그는 "전력, 석유, 가스 등 전통 에너지산업과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을 융복합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에너지신산업 실증프로젝트에는 올해 1000억원을 지원한다. 전년 대비 32% 늘어난 규모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는 에너지 및 미래전문가들이 연사로 나서 4차 산업혁명시대 에너지산업의 변화상을 조망했다. ▲분산화, 소형화 등 전력산업의 다변화 ▲빅데이터를 활용한 에너지산업의 구조 고도화 ▲에너지의 통합·최적관리를 위한 혁신 플랫폼 구축 ▲H/W와 S/W기술의 융합 및 에너지서비스산업의 중요성 등이 주요 변화가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