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유지 '화성 입파도' 자연휴양관광지로 개발된다

최종수정 2017.03.21 14:42 기사입력 2017.03.21 14:42

[아시아경제(의정부)=이영규 기자] 경기도 화성시 궁평항과 풍도 사이에 있는 작은 섬 '입파도'가 자연휴양림 등 관광지로 개발된다. 경기도는 국유지인 화성시 우정읍 국화리 입파도를 서해안 관광 인프라로 개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입파도는 화성시 궁평항에서 국화도를 거쳐 배로 35분 거리에 있는 작은 섬이다. 면적은 45만1138㎡ 국유지다. 산림청 43만6408㎡를 갖고 있고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도 각각 1만3256㎡, 1474㎡를 소유하고 있다.

무인도이나 주민등록상에는 30가구가 거주하는 것으로 돼 있다. 무허가 건축물도 10여 채 있다. 비정기적으로 배도 다닌다.

도는 입파도를 현행법상 가능한 해양 자연휴양림 등으로 개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국유지를 도유지와 교환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입파도와 교환 대상지는 도유림인 가평군 상면 임초리 임야 285만7964㎡다. 도는 산림청 등 정부 부처와 협의에 나선다.

도는 앞서 2012년 입파도를 자연ㆍ해양ㆍ예술이 어우러진 휴양지로 개발하려다 부지확보에 실패, 개발이 무산됐다.
도 관계자는 "교환이든 매입이든 국유지를 확보해야 사업이 가능하다"며 "이제 막 사업을 시작하는 단계로 우선 산림청과 협의한 뒤 구체적인 개발 계획 수립과 법률 검토 등 후속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