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해남군 대산마을 농림부 새뜰마을 공모사업 선정

최종수정 2017.03.21 14:32 기사입력 2017.03.21 14:32

"3년간 20억원 투입 생활여건 개선 등 실시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해남군 옥천면 대산마을이 농림축산식품부의 2017년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새뜰마을) 대상지로 선정됐다.

주거 여건이 열악하고, 안전 · 위생이 취약한 농어촌 마을을 대상으로 실시되는 새뜰마을 사업은 주택정비와 재해위험 방지 시설 확충, 각종 생활 인프라 구축 등 주민생활여건 개선을 집중 지원하게 된다.

이에 따라 대산마을에는 2019년까지 3년 동안 약 20여억원을 투자해 슬레이트 지붕 및 빈집 철거 등 주택 정비 및 경관개선 사업과 함께 축대와 제방, 방범시설 등 안전 인프라가 구축된다.

군은 재해방지 시설 설치와 빈집철거 등 올해 1차년도 사업을 시작으로 연차적으로 관련 사업을 추진할 예정으로, 주민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정비방향을 결정하는 등 주민 역량 강화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옥천면 대산마을은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의 선봉으로 왜군과 싸우다 전사한 충정공 정운장군의 출생지로 1681년(숙종7) 건립된 충신각이 마을 입구에 위치해 있다. 현재는 43세대 79명이 거주하고 있으나 주민의 절반 가량이 65세 이상으로 주민 고령화 등으로 인해 생활여건 개선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해남군은 화산 해창, 현산 향교에 이어 대산마을까지 3년연속 새뜰마을 사업에 선정됨으로써 생활여건이 취약한 마을들에 대한 주거환경 개선과 주민 삶의 질 향상에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