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충남, ‘미래 10년’ 지역개발계획 확정·국토부 승인 요청

최종수정 2017.03.21 14:37 기사입력 2017.03.21 14:32

충남도의 미래 10년을 그린 지역개발계획(안) 인포그래픽 자료. 충남도 제공

[아시아경제(내포) 정일웅 기자] 충남도의 ‘미래 10년’ 개발계획 밑그림이 완성됐다. 도는 국토교통부의 승인을 얻어 개발계획을 실행에 옮겨갈 방침이다.

도는 ‘충남도 지역개발계획(안)’을 확정하고 국토교통부에 승인을 신청한다고 21일 밝혔다.

개발계획은 성장잠재력을 보유한 낙후지역을 발전 촉진형 지역, 이외에 거점지역을 거점 육성형 지역으로 구분하고 총 109개 사업에 5조8221억원을 투자하는 방식으로 짜여졌다.

우선 도는 금산·부여·서천·청양·예산·태안군 등 낙후된 동남부권 성장촉진지역을 발전 촉진형으로 지정하고 수도권과 연접한 천안·공주·보령·아산·서산·논산·계룡·당진·홍성을 거점 육성형으로 분류해 지역별 발전목표와 전략, 소요재원 조달방안을 구분했다.

또 도내 지역개발의 효율화 도모를 위해 3대 발전축과 4대 공간권역을 구분한 도는 권역별 사업추진 전략을 설정하고 전문가와 주민의견 수렴을 거쳐 시·군별 추진사업을 각각 확정했다.
권역별 사업추진에서 천안·아산·서산·당진 등 북부권은 산업육성 성과가 지역에 착근될 수 있게 소득의 역외 유출을 줄이는 지역 개발사업을 추진한다.

태안·보령·서천 등 서해안권은 보령~안면 연륙교 개통(2020년)예정에 맞춰 해양과 생태관광을 연계한 기반시설 확충 사업을 전개하고 공주·계룡·홍성·예산·청양 등 내륙권은 내포신도시와 KTX공주역세권을 중심으로 한 신성장거점 광역도시권을 육성, 도시기능을 특화해 상생발전 기반을 다져갈 계획이다.

금산·논산·부여 등 금강권에선 금강 생태문화자원과 역사문화자원의 산업화를 추진하게 된다.

사업의 총괄적 시행방안에서 발전 촉진형 지역은 서해안권, 내륙권, 금강권을 중심으로 생활인프라를 공급하고 접근성을 개선해 관광객 등 유동인구를 늘리는 특성화 관광기반을 구축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며 거점 육성형 지역은 북부권과 서해안권을 중심으로 정주환경 개선과 국가주력산업 지원 기반시설 등을 구축하게 된다.

정석완 도 국토교통국장은 “개발계획(안)은 향후 10년간 우리 지역의 개발 청사진을 제시, 지역 일자리 창출과 차세대 성장동력 확보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도는 이 같은 계획내용이 차질 없이 실현되도록 도민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내포=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