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부패닭고기' 파문에 대형마트 3사 브라질산 판매 중단…"상황 예의주시"

최종수정 2017.03.21 15:06 기사입력 2017.03.21 14:28

문제 업체 제품 없지만 소비자 우려 감안

대형마트 매대에 놓인 닭고기(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브라질산 '부패 닭고기' 파문이 퍼지자 대형마트 '빅3'가 일제히 브라질산 닭고기 판매를 중단했다. 문제가 된 업체 제품은 없었지만, 고객들 우려가 큰 만큼 판매 전면 중단이 불가피했다.

이마트는 21일 개점(오전 10시)에 앞서 전국 모든 점포에서 브라질산 닭고기의 판매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마트는 즉석 조리 코너에서 브라질산으로 닭다리 구이를 만들어 팔아왔다. 이마트 관계자는 "확인 결과 문제 업체 제품은 취급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그래도 브라질산 닭고기에 대한 소비자들의 우려를 감안해 일단 매대에서 뺐다"고 말했다.

홈플러스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BRF(브라질 닭고기 수출업체) 닭고기 유통 중단 방침을 발표한 전날 오후부터 전 점포에서 브라질산 닭고기를 매대에서 철수했다. 홈플러스에서도 즉석 조리 코너 제품 일부가 브라질산이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브라질산 닭고기 철수 후) 내부적으로 혹시나 문제가 없는지 한 번 더 들여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롯데마트도 20일 오후 매장에서 판매하던 모든 브라질산 닭고기를 철수하고 판매 중단 조치했다. 롯데마트가 취급했던 브라질산 닭고기 제품은 치킨너겟 등 가공식품이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판매 재개 등은 당분간 고려하지 않고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브라질 연방경찰 수사 결과 BRF를 포함해 30여개 대형 육가공업체들이 부패한 고기의 냄새를 없애려고 사용 금지된 화학물질을 쓰고 유통기한을 위조하는 등 위생규정을 어겼으며, 그 중 상당량을 외국에 수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브라질산 닭고기는 국내 전체 닭고기 수입물량의 83%에 달한다. 특히 BRF의 수입물량은 전체의 40%를 차지한다. 지난해 BRF(5개 육가공장)를 통해 국내에 수입된 닭고기는 1800건 4만2500t이다.

그러나 식약처와 농림축산식품부는 브라질에서 문제가 된 작업장에선 한국으로 닭고기를 수출한 적이 없다는 사실을 브라질 정부로부터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농식품부와 식약처가 주브라질 한국대사관에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브라질 농축산식품공급부는 20일 축산물 부정 유통으로 지목된 조사 대상 21개 작업장의 육류 수출 대상국 현황을 발표했다. 브라질은 21개 작업장에서 닭발, 닭고기, 부산물, 칠면조 고기, 소고기, 꿀 등을 홍콩, 유럽연합(EU), 사우디아라비아 등 30여개 국가로 수출했으며, 한국은 수출 대상국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농식품부는 그러나 브라질산 닭고기에 대한 현물 검사 강화 조치(1%→15%)는 당분간 유지하고, 브라질 수출 작업장 현지 조사도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 추진키로 했다. 또 식약처는 BRF가 한국으로 수출한 닭고기 제품에 대한 잠정 유통 판매 중단 조치는 해제하되, 브라질산 닭고기 수입 검사 강화 및 국내 유통 중인 브라질산 닭고기 수거 검사는 당분간 유지할 계획이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