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전남 축제장 봄나들이 안전하게 즐기세요

최종수정 2017.03.21 14:16 기사입력 2017.03.21 14:16

"전남도, 시군·전기가스안전공사·민간 전문가 등과 합동 특별점검"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가 봄 나들이철 지역 축제장을 찾는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5월 31일까지 시군, 소방서, 경찰서, 전기·가스안전공사, 분야별 민간 전문가 등과 합동으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를 비롯한 함평 나비대축제, 담양 대나무축제, 보성 다향대축제 등 크고 작은 42개 지역 축제장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행사장 시설물과 시설장비 안전, 소방·전기·가스설비 관리, 안전관리계획 수립 및 시행, 보험 가입 실태, 안전관리 종사자 개인별 임무 숙지 여부 등을 확인하고, 과거 지적된 사항이 개선됐는지 여부를 중점 점검한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시정토록 하고, 위법·불안 요인은 축제 개최 전 보수·보강토록 하는 등 안전한 축제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축제장 안전관리 책임자 실명 공개를 의무화해 안전을 책임있게 관리토록 할 계획이다.

윤석근 전라남도 안전정책과장은 “누구나 안전하게 축제를 즐기도록 축제장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