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전남도, 고용혁신프로젝트 2년 연속 국비 최다

최종수정 2017.03.21 17:18 기사입력 2017.03.21 14:14

전라남도

"고용위기 대응·전략산업 육성·취업 취약계층 지원 등 우수성 인정"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가 광역자치단체 주도로 지역 고용 혁신 선도사업을 발굴해 육성하는 대규모 일자리사업인 ‘지역고용혁신프로젝트’사업에 대한 2017년 고용노동부 공모사업 선정 결과 전국에서 가장 많은 국비 42억 원을 확보했다.

전라남도는 지난해 처음 도입된 지역고용혁신프로젝트 사업에서도 전국에서 가장 많은 국비 41억 6천만 원을 확보해 2년 연속 사업비 확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사업비 확보뿐만 아니라 올해 초 실시된 2016년 지역고용혁신프로젝트 고용노동부 성과 평가에서도 전국 광역시·도 가운데 1위를 차지해 타 시·도 일자리 사업의 선도 모델이 되고 있다.

전라남도의 2017년 지역고용혁신프로젝트는 크게 고용위기, 전략산업(에너지밸리, 에너지ICT, 농수산바이오), 취업취약계층 지원 세 분야로 구성돼 있다.

고용위기 분야의 경우 조선 등 주력산업과 함께 침체된 지역 여건을 고려해 고용위기 극복과 함께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한다.
전략산업 중 에너지 분야는 전남 에너지산업 육성정책과 나주 에너지밸리 조성 흐름에 발맞춰 이전기업 및 기관에 필요한 수요를 바탕으로 에너지밸리 분야와 에너지ICT 분야로 세분화해 맞춤형 인력 공급과 다양한 기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농수산 6차산업의 경우 농수산 바이오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해 중점적으로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취업취약계층 지원 분야는 서민배려시책 일환으로 면접컨설팅과 면접비 지원서비스를 하고, 지난해 동부권 일대에 추진했던 ‘푸른돌 청년상인 육성사업’도 전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전라남도는 지역고용혁신프로젝트와 별도로 고용노동부의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일반공모 사업에서도 국비 32억 원을 확보했다. 전남인적자원개발위원회 운영 활성화, 철강·조선산업 인력 양성 등 다양한 일자리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시군과 연계해 드론 및 콘텐츠 등 미래산업 일자리도 창출할 계획이다.

정찬균 전라남도 일자리정책실장은 “지역고용혁신프로젝트 사업 2년 연속 국비 확보 1위를 달성함으로써 전남의 일자리사업은 이제 타 시도의 귀감이 되고 있다”며 “에너지신산업, 콘텐츠산업 등 나주 에너지밸리 연계 사업 및 4차산업혁명 관련 인력 양성 등 미래산업 일자리에도 적극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