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전남도, 세월호 인양 지원본부 가동한다

최종수정 2017.03.21 14:12 기사입력 2017.03.21 14:12

"가족·교통 등 지원 5개 반 40여 명 구성 운영키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가 세월호 선체 인양이 가시화됨에 따라 ‘전남도 세월호 인양 지원본부’를 가동해 인양 작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전남도 세월호 인양 지원본부’는 행정부지사를 본부장으로 총괄지원반, 가족지원반, 유실물 처리 및 해양오염방제반, 교통지원반, 언론지원반 등 5개 반 40여 명으로 구성됐다.

전라남도는 21일 행정부지사 주재로 관계관 대책회의를 열어 세월호가 인양돼 목포신항만에 거치될 경우 미수습자 가족과 유가족을 비롯해 많은 사람들이 찾아올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도 차원에서 도울 일이 무엇인지 꼼꼼히 따져보고 지원할 대책을 논의했다.

김갑섭 행정부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세월호 가족의 진료 지원을 위한 인력과 장비 지원, 선체 육상 거치 후 유실물 처리, 인양 초기부터 많은 사람들이 방문할 것에 대비한 교통 지원 방안 등 예상할 수 있는 모든 상황에 대해 치밀하게 대비해 적극 지원할 것”을 주문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현재 세월호를 인양할 잭킹바지선 2척이 선체 고정을 위한 정박작업을 완료했고, 유압잭 점검 등 막바지 인양 준비작업을 하고 있으며, 반잠수식 선박(‘반잠수선’)도 현장에 배치되는 등 기술적 준비가 마무리된 단계다.

양근석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미수습자 가족과 유가족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세심하게 배려하고, 원활한 교통체계를 구축하는 등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해수부, 해양경비안전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국민안전처 등 중앙부처와 전라남도, 목포시 등 지자체가 참여하는 5개 반 9팀 100여 명으로 구성돼 운영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