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인천경제자유구역 스마트시티 운영센터 4월부터 통합 운영

최종수정 2017.03.21 14:30 기사입력 2017.03.21 14:30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오는 4월 인천 송도 1·4공구 구축사업이 완료되고 영종지구 사업도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인천경제자유구역 스마트시티 운영센터가 본격적인 통합 운영을 앞두고 있다.

앞으로는 송도·영종·청라국제도시에 설치된 각종 CCTV와 센서로부터 수집된 정보를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 개념이 도입된 스마트시티 운영센터가 통합적으로 운영된다.

우선 교통 분야에서는 BIT(버스정보안내단말기)를 통해 버스 도착정보를 다국어(한국어·영어·중국어·일어)로 제공하고 버스 쉘터에 CCTV를 가동한다. 버스정류장 주변에서는 무료로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도로교통 전광판을 통해 각종 교통정보가 제공된다.

방범 분야에서는 CCTV를 하나로 관제하기 위한 통합영상관제시스템을 구축한다. 송도·영종·청라국제도시 곳곳에 설치된 CCTV는 거동 수상자의 배회, 월담 등 이상 상황을 능동형 영상감시를 통해 탐지 및 조치하는 생활방범 서비스를 제공하고, 주요 교차로에 설치된 CCTV는 통과차량의 번호수집과 수배차량의 번호를 인식해 대응한다.

특히 송도의 모든 교량에는 진출입 차량에 대한 정보 수집을 위해 700만 화소급의 차량번호수집 카메라 20대가 설치됐다.
방재 분야는 고층건물 화재를 감시하는 고배율 카메라를 설치하고 인천소방본부, 재난안전본부, 인천LNG생산기지 등과 연계해 재난재해 상황을 모니터링 한다. 재난재해 상황 발생시 시민들에게 웹, VMS(가변전광판), 방범스피커 등을 통해 대피안내를 유도하게 된다.

환경 분야는 온도와 습도, 시정, 풍향풍속, 일사량, 황사, 자외선, 일조, 기압, 강우량, 노면결빙 등 각종 기상센서를 설치하고 여기서 얻어지는 환경정보를 시민들에게 웹, VMS 등을 통해 제공한다.

또 시설물관리의 경우 교통, 방범, 방재, 환경, 인천경제자유구역 전용단말, 유무선기반망에 사용되는 각종 시설물에 대한 감시를 스마트시티 운영센터에서 한다.

시설물에 이상이 발생했을 때 원격으로 시설물 상태를 파악하고 문제 상황을 고지하며, 이해관계자간 협업조치를 통해 시설물 보수인력을 현장에 출동시킴으로써 효율적인 시설물관리가 이뤄지게 된다.

융복합서비스 분야는 교통, 방범, 방재, 환경 등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각종 정보를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반응형 웹 형태의 모바일 포털로 제공한다. 또 무료 와이파이존을 운영해 주변 지역 및 행사 소식, 재난정보 등을 안내하는 스마트 푸쉬(Smart Push) 서비스도 이뤄진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