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시아나항공, 내달 국내선 운임 평균 5%인상…주말 서울-제주 10만원

최종수정 2017.03.21 13:25 기사입력 2017.03.21 13:22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 아시아나항공 (사장 김수천)은 내달 18일부터 국내선 관광노선의 항공운임을 평균 5% 수준 인상한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제주노선은 주말(금∼일)운임이 9만5000원에서 5000원 오른 10만원이 된다. 주말할증·성수기에는 10만7000원에서 5000원 오른 11만3000원으로 책정됐다.

주말기준 광주-제주는 6만8000원(3000원 인상), 대구-제주는 8만5000원(4000원 인상), 부산-제주 7만4000(3000원 인상) 등이다.


아시아나항공은 "항공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지난 2012년 8월 이후 약 5년간 국내선 전 노선의 운임을 동결해 왔다"면서 "그러나 저비용항공사와의 경쟁 심화 및 KTX 등 대체 교통수단의 확대로 인한 항공수요 감소로 국내선 영업환경이 악화됨에 따라 불가피하게 이번 운임 인상을 단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4월 17일까지 항공권을 발권할 경우, 인상 전 기존운임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이번 국내선 관광노선 운임 인상에 대한 보다 상세한 내용은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www.flyasiana.com)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