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외인,국내 시장서 단기채권에 베팅 중

최종수정 2017.03.21 12:35 기사입력 2017.03.21 12:35

[아시아경제TV]


-지난주에만 2년이하 단기채 8천억원 매집
-NH증권 "외인, 환차익 노리고 들어와"

외국인들이 최근 달러 약세로 원화가 강세로 급반전하자 환차익을 노리고 국내 단기채권 매집에 대거 나선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지난주(13∼17일)에 외국인은 2년 이하 단기채를 약 8천억원 가량 사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외국인의 원화 채권 보유잔액은 95조8천억원으로 증가했다.

이는 급등하는 원화 가치를 이용, 환차익을 노린 것으로 분석된다. 원/달러 환율은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3월 회의에서 점진적 금리인상 방침이 나온 이후 연일 급락했다.
20일 기준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1원(0.97%) 내린 1,120.00원이었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10월 10일(1,108.4원) 이후 5개월여만에 최저치다.

NH증권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 우려가 완화되며 원/달러 환율은 올해 가장 낮은 수준인 1,120원 수준까지 떨어졌다"며 "원화가 가파르게 강세를 보이자 외국인들이 환차익에 베팅을 거는 모양새"라고 분석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