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재명 측 "종범들은 이미 구속…朴대통령 구속·靑 압수수색 실시해야"

최종수정 2017.03.22 04:11 기사입력 2017.03.21 12:01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더불어민주당 대통령 경선에 도전한 이재명 성남시장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중앙지검에 출두한 것과 관련해 '구속수사'를 촉구했다.

이 시장 측 대변인을 맡은 김병욱 민주당 의원은 "전 대통령이 피의자로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면서 "박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직권남용 등 13개 혐의를 가진 범죄 피의자"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은 여전히 범죄 혐의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한 채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히고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그의 손발이 돼 국정을 농단한 종범들은 이미 구속되었다"면서 "동안 검찰은 일반인을 대상으로 도주의 우려, 증거인멸의 우려, 중형이 확실하다는 이유로 국민들을 구속수사 해왔다. 검찰은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혐의를 부인하고 증거인멸 마저 우려되는 박 전 대통령을 구속수사하고 청와대를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에게는 더 큰 책임이 따라야 한다"면서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함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박근혜 게이트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정한 처벌이야말로 국민이 염원하는 공정한 나라로 가는 첫걸음임을 유념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