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나홀로 출마' 장외 주자들의 플랜B…대선정국 혼란 부채질(종합)

최종수정 2017.03.22 04:11 기사입력 2017.03.21 11:35

김종인 전 대표, 사흘간 칩거

대권 도전 여부 막바지 고심

정운찬 전 총리, 독자 세력화

비패권지대 원샷 경선에 무게

홍석현 전 회장의 거취는 불투명
외곽지원에 무게

비패권지대, 개헌 모두 좌초 위기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왼쪽)와 정운찬 전 국무총리(왼쪽 두 번째),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왼쪽 세 번째) 등이 지난달 28일 열린 경제토론회에 참석에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장미대선을 앞두고 잇따라 암묵적 출사표를 던졌던 장외 주자들이 '플랜B'를 거론하며 좌초된 제3지대를 더욱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

보수ㆍ중도 진영의 '문재인 대세론' 대항마로 언급돼온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일단 정중동의 행보를 띠고 있다. 탈당 직후 원내 4당 인사들과 잇따라 회동하며 광폭행보를 드러내던 때와는 180도 달라진 모습이다.

김 전 대표는 지난 18일 부산 해운정사를 방문해 진제 스님과 면담한 이후 사흘간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있다. 일종의 묵언 수행인 셈이다. 정치권에선 "대선 출마 선언을 앞두고 장고에 들어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부산 방문 당시 김 전 대표는 출마 여부에 대해 "곧 밝힐 때가 있을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비패권지대' '제3지대'를 위한 빅텐트와 관련해서도 "스스로 빅텐트라는 이야기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이해관계가 다른데 쉽게 될 일이냐"며 "개헌도 결국 빈공약이 될 것"이란 자조섞인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김 전 대표는 자신의 탈당 직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자유한국당 등 원내 3당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재점화된 빅텐트 논의에 최근 찬물을 끼얹었다. 이 같은 구상에 대해 "불가능하다고 본다"며 한 발 물러선 것이다. 이는 정계 계편의 고리로 삼은 개헌이 불가능하게 됐다는 판단 탓이다. 민주당이 여전히 대선 전 개헌안을 반대하는데다 당선이 유력시되는 민주당 주자들도 입장 차가 분명해 판을 뒤집기는 어려워 보인다.

이밖에 대선판에 뛰어든 정운찬 전 국무총리,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 홍석현 전 중앙일보ㆍJTBC 회장 등도 혼돈을 부추기는 외생변수로 자리잡았다. 지난 20일 이 대표가 대선출마를 공식 선언한 것을 제외하면 이들 모두 명확한 입장을 개진하지 않고 있다. 이들은 자력으로 출마해 대권을 거머쥘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향후 보수ㆍ중도 진영의 후보 단일화에 영향을 줄 여지가 농후하다.

이 중 정 전 총리는 국민의당ㆍ바른정당 입당 대신 창당 등 독자 세력화를 꾀하면서 여전히 장외에 남아있다. 최근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과 만나 '충청 대망론'에 다시 불을 지폈고,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상도동계를 만나 "적폐 청산과 국민 통합을 위해 YS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정치의 험난한 바다에 뛰어들어 동반성장의 가치실현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말해 동반성장의 가치에 동의하는 세력과 언제든지 연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개헌과 연정에도 적극적이다.

반면 홍 전 회장은 사퇴 이후 거취에 대해 여전히 추측만 무성하다. 그는 지난해 12월 서울 광화문 촛불집회에 참석하는 등 사회 현안에 관심을 드러내 왔다. 상당한 폭발력을 지닐 것이라는 데는 이론의 여지가 없지만, 출마를 결심하더라도 무소속 출마만 가능하고, 재벌가의 일원이란 점에서 광범위한 지지를 얻기도 힘들다.

이런 가운데 정치권에선 각 당의 대선후보 경선이 마무리되는 4월 초 직후 보수ㆍ중도진영 후보가 모여 단일화를 타진하는 '플랜B'가 조심스럽게 거론되고 있다. 전제조건은 '개헌'과 '반패권'에 동의하는 것이다.

김 전 대표는 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진영에서 먼저 단일화를 이루고 이후 국민의당과 장외 후보들을 포괄하는 비패권 통합후보 선출에 무게를 두고 있다. 반면 정 전 총리는 각 당과 장외 후보들이 모두 참여하는 '원샷 경선'에 무게를 둔 것으로 알려졌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