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봄날의 왕관, 샛노란 산수유꽃에 취하다

최종수정 2017.03.21 10:25 기사입력 2017.03.21 10:25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지난 18일부터 시작한 제18회 구례산수유꽃축제에 많은 상춘객들이 방문하여 봄날의 왕관이라 불리는 산수유꽃을 즐기고 있다.

산수유마을을 비롯한 지리산온천관광지와 산수유사랑공원 일원을 노랗게 물들이는 산수유꽃은 관광객들에게 최고의 봄날을 선사하고 있다.

한편, 제18회 구례산수유꽃축제가 지난 18일부터 오는 26일까지 9일간 산동면 일원에서 ‘영원한 사랑을 찾아서’란 주제로 열리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