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블랙이글스, 말레이시아 하늘 수놓는다

최종수정 2017.03.22 04:06 기사입력 2017.03.21 10:03

에어쇼를 서보일 블랙이글스는 국산 초음속 항공기 T-50B 8대로 구성된다. <사진제공=공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공군의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말레이시아 하늘을 수놓는다.

21일 공군에 따르면 블랙이글스는 지난 11일 강원 원주에서 이륙해 대만과 필리핀을 거쳐 14일 말레이시아 랑카위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어 이날 오후 말레이시아 방위산업전시회 LIMA(국제해양항공전) 개막식에서 블랙이글스가 단독 에어쇼를 하고 24일에는 국산 항공기 KT-1을 운용하는 인도네시아 공군 특수비행팀 주피터(JUPITER)와 우정 비행을 할 예정이다.

블랙이글스는 이번 개막식 비행을 시작으로 오는 25일 폐막식까지 모두 6차례의에어쇼를 펼칠 예정이다. 첫날에는 블랙이글스는 국산 고등훈련기 T-50 8대를 구성해 비행한다. 에어쇼에서 블랙이글스는 공중 태극 마크와 하트 모양 만들기도 하고 조밀한 간격의 대형을 이뤄 선회하거나 정면으로 부딪힐 듯 비행하다가 교차하는 기동을 선보일 예정이다.

항공기 구매를 위해 LIMA에 참가한 외국 바이어들 앞에서 선보이는 블랙이글스 에어쇼는 T-50 계열 국산 항공기의 뛰어난 성능을 홍보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T-50이 도전장을 낸 미 공군 차기 고등훈련기(T-X) 도입 사업에도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게 국내 방산업계의 기대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