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AI 이어 브라질산 썩은 닭 파문…닭고기 수난 시대

최종수정 2017.03.21 16:07 기사입력 2017.03.21 10:16

AI 사태 이후 닭고기 가격 오락가락
브라질산 닭고기 작년 국내 소비량 12%
공급 부족 가격인상 불가피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닭고기가 수난을 겪고있다. 지난해 고고병성조류독감(AI) 사태로 한 차례 곤혹을 치른데 이어 브라질산 썩은 닭고기가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AI로 닭고기 가격이 오름세를 보이면서 들썩였던 치킨값은 정부의 압력으로 제동이 걸렸지만, 국내 닭고기 수입량의 80%를 차지하는 브라질산 닭고기 수입이 중단되면서 닭값 폭등을 예고하고 있다.

21일 한국농수산식품공사에 따르면 전날 기준 닭고기 소매가격은 1㎏당 5681원으로 1년전 5582원보다 1.8% 올랐다. 하지만 평년대비 6.5% 낮은 수준이다.

닭고기 가격은 AI가 처음 발병한 지난해 11월16일 이후 등락을 거듭하고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닭고기 소비자가격은 지난해 11월16일 5380원에서 AI가 빠르게 확산한 지난해 12월8일 5148원으로 떨어졌다, 올해 1월11월 4955원으로 거래되며 5000원선이 붕괴됐다. 이후 오름세를 보이며 1월20일 5308원으로 반등했다 1월31일에는 4890원까지 떨어졌다.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하지만 2월들어 다시 상승세를 보이며 지난 14일에는 5770원까지 올랐다.

도매가격도 마찬가지다. 닭고기 도매가격은 AI 발생 전 1㎏에 2955원(2016년 11월15일)에서 2284원(1월3일) 최저점을 찍은 이후 줄곧 2500원 아래에서 거래됐지만 지난 1월21일부터 오르기 시작해 지난달 14일에는 4012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후 상승곡선이 꺼이며 전날기준 3604원이다. 산지가격도 비슷한 추세로 움직였다.

닭고기 가격은 AI 확산 초기 소비자들이 닭고기를 기피하면서 가격이 하락했다 살처분 닭이 늘어나 공급이 부족해진 반면, AI 장기화로 닭수요는 늘어나면서 가파른 오름폭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닭고기 산지가격이 급등하며 치킨업체들은 일제히 가격인상을 검토하고 나섰고, 정부가 세무조사 카드까지 꺼내들며 저지하고 나서자 인상 계획을 철회하기도 했다.

하지만 브라질산 부패 닭고기 파동까지 겹치면서 닭값 폭등은 불가피해보인다. 식품의약품안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 수입된 닭고기는 10만7399t이고, 이 가운데 브라질에서 수입된 양은 83%에 이르는 8만8895t이다. 지난해 국내에서 소비된 닭고기는 70만4000t가량. 브라질산 닭고기 비중은 12%에 달한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