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인제 "한국당, 역전 가능…민주당과 '양강구도' 만들어야"

최종수정 2017.03.22 04:02 기사입력 2017.03.21 08:49

이인제 새누리당 최고위원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자유한국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21일 "자유한국당이 반드시 역전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빠른 시간 안에 양강 구도를 만드는 게 급선무"라고 밝혔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과연 어떤 정치세력, 어떤 후보가 경제·안보위기를 극복할 수 있겠나. 민주당의 후보들과 '대세론' 이야기하는 후보들은 경제·안보면에서 너무 불안하지 않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광화문 촛불시위에서 보여준 위험성 등이 부각되면서 바람은 자유한국당 쪽으로 불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탄핵 폭풍 때문에 보수적인 가치를 지지하는 국민들의 마음이 많이 무너져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빠른 시간 안에 제 자리로 돌아와서 나라의 장래를 누구에게, 어느 세력에게 맡겨야 좋은지 이성적으로 판단할 시간이 반드시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강경 보수'로 분류되는 태극기 집회 참석자들의 민심은 "제일 빨리 돌아온 보수 민심"이라고 평했다. 이어 그는 "보수 스펙트럼도 아주 넓다. 강경하고 행동하는 민심도 있는가 하면 온건하고 합리적이고 개혁적인 보수 민심도 있다. 그걸 통합하는 역할을 강력히 추진해야 된다"고 밝혔다.

또한 "일부 태극기 민심이 너무 극단적인 것 아니냐고 걱정하는데 그건 자연적인 흐름이라고 생각한다"며 "그것도 우리가 흡수해야 된다. 아직 돌아오지 않고 있는 보수민심도 빨리 빨리 자극하고 해서 결집을 시키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전 최고위원은 후보 단일화 문제에 대해선 "지금 상태에서 우리 안 되니까 범보수 단일화나 연대를 하자고 나오는 것은 정도가 아니다"라면서 "빨리 우리 당이 결속해 보수 민심을 전부 끌어안아 강력한 경쟁체제를 갖춘 다음에 흩어져 있던 보수 단일화를 시도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느 당도 과반의석이 안 되기 때문에 개헌을 통한 연정이 꼭 필요하다"며 "그래서 그런 큰 틀에서의 연합을 추진하거나, 정치는 생물이니까 그때그때 전략을 구사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