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취임 두 달 만에 궁지 몰린 트럼프 대통령…FBI "러시아 내통 수사" 공식확인

최종수정 2017.03.22 04:00 기사입력 2017.03.21 02:5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두 달 만에 궁지에 몰렸다.

연방수사국(FBI)이 트럼프 캠프가 대선 기간동안 러시아와 내통했는지 공식 수사 중이라고 확인한데다,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한 '오바마 도청 의혹'은 부인했기 대문이다.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20일(현지시간) 이 두 가지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하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트럼프 대통령의 도청 주장을 뒷받침하는 정보가 없다"고 밝혔다.

마이클 로저스 국가안보국(NSA) 국장 겸 사이버사령관 역시 청문회에서 코미 국장과 마찬가지로 이 같은 도청 의혹의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확인했다. 데빈 누네스 미 하원 정보위원장(공화·캘리포니아)도 모두발언을 통해 "분명히 말한다.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수사 당국의 책임자와 여당 소속 소관 상임위원장 모두가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전면으로 부인한 것이다.
다만 누네스 위원장은 "그러나 다른 사찰활동이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측근들을 상대로 사용됐을 가능성은 여전히 있다"며 여지를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의 '도청 의혹' 주장은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높아진 반면, FBI는 러시아와 트럼프 캠프의 커넥션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하고 있다고 공식 확인했다. FBI가 러시아 커넥션 의혹의 수사 사실을 공식으로 확인한 것은 처음이다.

이번 청문회로 트럼프 대통령은 상당한 정치적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궁지에 몰린 트럼프 대통령이 앞으로 어떤 카드를 더 꺼내들지도 주목하고 있다.

이날 청문회 발언이 정해진 후 트럼프 행정부는 성명을 통해 "(러시아와의) 내통 증거가 없다"며 "변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