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남성 의무 육아휴직제' 도입 후 업무몰입도 높아져

최종수정 2017.03.21 06:00 기사입력 2017.03.21 06:00

-롯데그룹, 남성 의무 육아휴직제 도입 3개월째 사용률 70%
-육아휴직 이용률 10% 증가하면 1인당 이윤 3.2% 증가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남성 의무 육아휴직제를 도입한 후에 업무몰입도가 더 높아졌어요. 의무 육아휴직제 시행 3개월째, 사용률이 70%에 이를 정도로 인기입니다."

올해 1월 국내 대기업 최초로 롯데그룹은 '남성 의무 육아휴직제'를 도입했다. 주준식 롯데백화점 팀장은 "남성 의무 육아휴직제 도입은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도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어야 진정한 일·가정 양립 문화가 가능하다는 인식에서 출발했다"며 이처럼 말했다.

민관 합동 '여성인재활용과 양성평등 실천 태스크포스(대표의장 강은희 여성가족부장관·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는 '아빠의 육아참여 활성화와 일·가정 양립'을 주제로 21일 오후 2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참여 기업들은 남성 근로자의 육아휴직 의무화와 유연근무제 이용률 제고 등을 통해 남성 육아참여를 활성화하고 있는 기업 사례를 공유하는 한편, 전문가들과 함께 제도 효과와 개선 과제 등을 짚어본다.
우수 사례로는 롯데그룹의 남성 의무 육아휴직제도와 한국중부발전의 남녀 직원 유연근무제 이용 활성화가 소개된다. 한국중부발전은 부서장이 스마트워크센터를 의무적으로 방문한 후 쓰는 수기를 받고 있다. 스마트워크센터는 공간에 구애 받지 않고 원격 근무를 할 수 있는 곳으로 서울·세종 발전본부, 충남 보령 본사 등에 위치해있다.

이날 세미나에선 전문가들의 제언도 이어진다. 문강분 행복한 일 연구소 대표는 "남성 육아휴직 확대를 위해서는 기업의 인식 개선, 가족친화경영 노력과 더불어 기업에 대한 정부 인센티브(혜택)가 다양한 방식으로 확대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홍민기 한국노동연구원 연구위원은 육아휴직 이용률이 10% 증가하면 1인당 이윤 3.2%가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를 소개한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