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런닝맨' 이광수의 굴욕, 천사 박보검의 은총으로 구사일생

최종수정 2017.03.20 00:10 기사입력 2017.03.20 00:10

박보검.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송윤정 기자] '런닝맨' 보검 매직 박보검이 등장했다.

19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이 지인들을 총동원해 득템 레이스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버지의 부탁으로 송중기와 조인성의 사인을 받아야 했던 이광수는 먼저 조인성에게 전화해 사인을 부탁했지만 "요즘 사인 대신 악수한다"라는 답에 당황해했다.

이어 민망함을 참고 송중기에게 사인을 부탁하자 송중기는 "괜찮아? 친구야?"라며 이광수를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조인성과 송중기의 사인을 받기 위해 사무실을 찾은 이광수는 우연히 박보검을 만났고 박보검의 사인을 획득하는 행운을 얻었다.
디지털뉴스본부 송윤정 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