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번 주의 역사인물]최초 여성 사진가 안나 앳킨스

최종수정 2017.03.18 07:00 기사입력 2017.03.18 07:00

안나 앳킨스
지난 16일은 식물학자이자 최초의 여성 사진가였던 안나 앳킨스 탄생 218주년이 되는 날이었다. 그는 1799년 3월16일 영국에서 태어났다. 이듬해 어머니의 사망으로 안나 앳킨스는 자연스럽게 아버지와 가깝게 지내며 유년시절을 보냈다고 한다.

이 같은 성장 환경은 여성의 교육과 활동에 제약이 있었던 당시 영국 사회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안나 앳킨스가 과학자로 성장할 수 있는 토양이 됐다. 그도 그럴 것이 안나 앳킨스의 아버지는 유명한 화학자이자 동물학자였던 존 조지 칠드런이었다.

과학자인 아버지의 영향으로 당시 다른 여성보다 과학에 친숙했고 더 많은 과학 교육을 받았던 안나 앳킨스가 관심을 가졌던 분야는 식물학이었다고 한다. 안나 앳킨스는 연구를 위해 식물을 수집해 말려서 보관했고 이것은 그를 최초의 여성 사진가로 기억하는 계기가 됐다.

안나 앳킨스는 지인이었던 존 허셸이 일종의 사진 기법인 '시아노타입'을 발명하자 이를 배웠다. 이는 특정 화학 물질을 바른 종이에 물체를 올려놓고 햇빛에 노출시킨 뒤 남는 형상을 얻는 방법이었다. 안나 앳킨스는 연구를 위한 수집물들의 모양을 효과적으로 기록으로 남기는 데 이 기술을 썼다.


이 기술이 발명된 다음해인 1843년 안나 앳킨스는 시아노타입을 이용해 해조류의 모습을 기록한 '영국의 해조류(Photographs of British Algae)'를 발간했다. 일각에서는 이 책을 최초의 사진집으로 보고 있으며 이 때문에 안나 앳킨스는 최초의 여성 사진가로 평가받고 있다.
이 사진집은 단순히 연구의 기록이 아니라 예술적인 가치도 인정받고 있다. 17부만 남아 희소성도 있다. 최근인 2004년의 경매에서는 22만9250파운드에 거래되기도 했다고 한다. 현재 환율을 적용하면 한화로 약 3억2000만원이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