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설민석, 민족대표 33인 폄훼 논란… 사과입장 밝혀

최종수정 2017.03.17 07:54 기사입력 2017.03.17 07:54

'스타 역사 강사' 설민석, 민족대표 33인 폄훼 논란에 사과 입장 밝혀
"역사의 다양한 해석에 대해 견해 밝힌 것… 상처 받은 유족께 깊은 사과"

출처=설민석 페이스북 캡쳐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한국사 부문의 '스타 강사' 설민석씨가 역사강의 및 저서에서 민족대표 33인을 폄훼 발언 논란에 대해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설 씨는 16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 날, 그 장소, 그 현장에서의 민족대표 33인에 대해서는 여전히 비판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지만 그것은 그 날 그 사건에 대한 견해일 뿐,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하려는 의도는 없었다"며 "저 때문에 상처받으신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최근 설 씨는 1919년 3·1운동 당시 민족대표 33인이 고급 요릿집인 '태화관'에서 독립선언을 한 것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밝혀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설 씨는 태화관을 룸살롱으로, 손병희의 셋째 부인 주옥경을 술집 마담으로 비유했다.

설 씨는 "객관적인 근거에 바탕해도 역사라는 학문의 특성상 다양한 해석과 평가가 존재한다"며 "저와 생각이 다른 여러 분들의 따끔한 조언과 걱정 어린 시선이 있음도 잘 알고 있고, 모두 감사한 마음으로 수렴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민족대표 33인이 3.1 운동 당일에 태화관에서 독립선언서를 낭독한 후 자발적으로 일본 경무 총감부에게 연락하여 투옥된 점과, 탑골공원에서의 만세 운동이라는 역사의 중요한 현장에 있지 않았다는 점, 그리고 그 자리에서 만세 운동을 이끈 것은 학생들과 일반 대중들이었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다양한 학계의 평가가 있으며 민족대표에 대한 비판적인 견해 역시 존재한다"며 "저는 학계의 비판적 견해를 수용, 도서 및 강연에 반영했지만 이는 그날 그 사건에 대한 견해일 뿐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하려는 의도는 없다"고 말했다.
설 씨는 "저는 단지 당시에 목숨을 걸고 일본 제국주의와 싸운 수많은 학생들의 노력과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이름 모를 대중들의 숭고한 죽음을 널리 알리고 싶었을 뿐이다"라며 "하지만 제 의도와는 다르게 사건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유족분들께 상처가 될 만한 지나친 표현이 있었다는 꾸지람은 달게 받겠다"고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앞서 설 씨의 이 같은 강의 내용을 확인한 민족대표 33인의 후손들은 그의 사무실을 항의 방문, "윤리적으로 도덕적으로 있어서는 안 될 엄청난 만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