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썰전' "검찰 때문" vs "헌재 불복" …朴 진실 발언 공방

최종수정 2017.03.17 09:58 기사입력 2017.03.17 07:56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진실 밝히겠다' 발언에 대해 각기 다른 해석을 내놓았다./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피혜림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는 발언에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작가가 각기 다른 해석을 내놓았다.

15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박 전 대통령의 '진실' 발언을 '헌재 결정 불복'이라고 본 유시민 작가와 '헌재 결정 수용'이라고 본 전원책 변호사가 부딪혔다.

이날 유 작가는 박 전 대통령 발언에 대해 "헌재의 결정이 진실에 의거하지 않았다는 뜻"이라며 "투쟁을 하기로 작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전 변호사는 "헌재 결정에 승복하지 않았다면 농성 등의 행위를 했겠죠"라며 탄핵 파면은 받아들였지만 다가올 검찰 수사와 형사 법정의 대상이 될 범죄를 인정하지 않기 위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 변호사의 주장에도 유 작가는 비판을 멈추지 않았다. 유 작가는 "그 관점에서 대처하더라도 합리성이 없는 대처법"이라며 "헌재 결정에 대해 한 마디도 안한다는 것은 빠진 게 아니고 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 작가는 "박 전 대통령이 정치를 계속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디지털뉴스본부 피혜림 기자 pihyer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