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박범계 "靑 참모진 사표 전원 반려, 이 나라 컨트롤 타워 여전히 朴 사람들"

최종수정 2017.03.15 09:28 기사입력 2017.03.15 08:03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피혜림 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평우 변호사의 문전박대 사건과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의 움직임을 예의 주시했다.

박범계 의원은 14일 자신의 SNS에 "오늘 말할 거리가 많네요"라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행보로 입을 뗐다.

박 의원은 "황교안 대행의 청와대 3실장 사표 반려는 박 전통(전 대통령)의 자택정치에 그대로 조응하는 거"라며 "박 전 대통령만 청와대에서 나왔을 뿐이고 이 나라의 컨트롤 타워는 여전히 박의 사람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여기에 눈여겨 볼 대목은 김평우 변호사가 자택으로 찾아갔다가 문전박대 당한 사건"이라며 "이제사 사태가 파악되남요?"라고 덧붙였다.

이후 박 의원은 탄핵국면 속에서 숨 죽였던 저쪽의 프로들이 움직이고 있는 듯"이라며 글을 끝맺었다.
한편 김평우 변호사는 14일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택을 찾았으나 사전 방문 약속이 잡혀있지 않았다는 이유로 발길을 돌려야 했다.



디지털뉴스본부 피혜림 기자 pihyer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